엊그제 아는 분의 자녀 결혼식에 아내가 다녀왔다.

 

얘기중에 "딸 아이가 결혼하면 자기는 울것 같다"고 말하는 아내의 말을 듣고서

난 어떨까? 하고 상상을 해보는데 도무지 상상이 안되었다.

아미 나는 겉으로는웃으면서 속 깊이는 울음으로 적셔 잇을 것 같다.


아버지를 하늘로 보내고 삼오를 지내기 직전까지는 난 눈물 한점 보이지 않았다.

임종을 지켜보면서도 마음은 찢어지는데도 병실 천장만 바라보다가

눈물을 누르어 감추고 소리없이 당신의 손만 잡고 있었었다.

혹시나 내가 울면 내 울음소리에 더 마음 아파하실 것 같아서 참아냈다.

 

오늘 하고 싶은 말은 이게 아니다.

부모 자식간에는 고마움과 미안함은 일맥상통으로 같다는 말을 하고 싶어서다.

 

고마움과 미안함을 함께 저울에 올려놓고 어떤게 더 무거운지를 대보면

한참을 서로 오르내리다가 어느 순간에 평형을 이루고 멈출게다.

물론 일과 상황에 따라 미안함과 고마움은 전혀 별개일 수도 있겠지만

내 생각으로는 부모와 자녀 사이에서 만큼은....

 

얼마전 어버이날이라고 딸 아이와 함께 백화점에 간 적이 있다.

어버이날 선물을 사주겠다는 것이다.

멀리 있는 아들이 함께할 수 없어 오빠의 마음을 일임받은 딸아이와 함께

아내랑 함께 들려 아내는 모자를 고르고 난 짧은 반바지를 샀다.

아들 녀석은 한달전쯤  알바로 번돈으로 내 바지 하나를 선물로 얻었으니....

선물을 받고서 돌아오는 길에 고맙기도하고 조금은 미안하기도 했다.

 

저만한나이에 먹고 싶은 것. 입고 싶은 것에 사고 싶은 것들로

한창 자기 쓸 돈도 많이 부족할 나이인데

부모라고 선물을 샀으니 ...

 

아마 내가 이란 생각을 했듯이

나의 부모님도 간혹 그러나 자주 이런 생각을 했을 것이다. 

단지 표현만 안하셨을 뿐...

이게 자녀 부모의 관계는 이렇게 고마움과 미안함이 버물어져 있는 것이다.

 

 

'가족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생활 소고  (0) 2016.12.18
아들과 함께 들린 행주산성.  (0) 2016.11.18
고마움 그리고 미안함의 동일성  (0) 2016.06.13
함께 꿈꾸는 세상  (0) 2016.04.11
무제  (0) 2015.09.20
인생의 비밀 단 한가지 .정글북 .러디어드 커플링  (0) 2015.08.07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주에는  한국에 들어갑니다.
비록 짧은 일정이지만 만 8개월 만에 오곳하게 가족을 만나는 휴가입니다.
아들 멀리 보내고 혼자 사시는 어머니도 뵙고

(동생 말로는 아들 온다고 벌써 목소리가 들드더랍니다)

혼자서 고3 딸 아이 뒷바라지로 고생하는 아내와 딸 아이

그리고 군에 간 아들 녀석도 만납니다.
마침 운이 좋게도 돌아오는 전날 아들 녀석이 휴가를 받아 부산에서 서울로 온다고 하니
마지막 날인 그 날은 아들 녀석에게 온전히 내 시간을 맡겨주려고 합니다.
함께 영화도 보고 식사도 하고 차도 마시면서 그 녀석이 풀어놓을 얘기 보따리도 들어주고

기회되면 그 짧은 시간에 나보다도 실력이 고수라는 당구도 함께 치고
그렇게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고 싶습니다.

 

그리고 헤어질 때 부탁보다는

내가 아들에게 약속을 하려고 합니다.
아빠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

 

가정도 자세히 들여다 보지 않아도 하나의 조직이자 작은 사회입니다.
조직과 사회는 구성원들이 서로 믿고 배려하고

특히 리더는 솔선수범해서 타의 모범을 통해 본을 보이므로서 자연스럽게 존경받으므로써

조직의 구성원들이 신뢰하고 뒤 따라오도록 솔선수범하는 것입니다. 

일반 조직의 리더처럼 가정에서도 아버지에 대한 존경심은

아버지의 헌신에서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아버지를 보아도 이에 딱 맡는 말입니다.
무뚝뚝하셨지만 마음 속에서 미처 표현하지 못휴가 때 하신 사랑과 헌신을

나이들어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비록 그 때가 너무 늦었지만...

 

아이들은 아버지의 지위나 권위에 비례해서 아버지를 대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의 삶 속에 배어있는 희생과 사랑이 아이들의 마음을 움직이기 때문입니다.

희생이라는 단어가 우리에게 전해주듯이 아버지의 자리가 결코 쉽지 않다는 뜻이지요.

 

저 자신도 우리 가족의 가장이기에
내 가족에게 존경받는 가장이자 아버지 그리고 남편이 되고 싶지요.
그렇기에 아이들이 나를 통해서 올바른 마음가짐을 갖게되고
무언가를  배운다면 부족한 내 삶이지만 그래도 행복하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얼마 전 아내를 통해서 아들 녀석의 마음 속 얘기를 전해 들었습니다.
군대가 주는 선물이라해도 그 전해 듣는 말에서 그 마음 씀씀이가 예뻤습니다.
그 마음에 함께 마음 맞춰주는 휴가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130827>

'가족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모님께 전화를 드린 후  (0) 2013.11.01
이제야 여유를 부립니다.  (0) 2013.09.07
휴가 때 만날 아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  (0) 2013.08.27
그리움은...  (0) 2013.08.23
아들에게...130708  (0) 2013.07.08
걷는다는 것 그리고 기다림  (0) 2013.06.29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8. 23. 00:33 가족과 함께

그리움은...

 

 

 

 

중국에 오니 한국에 있을 때 보다 더 자주 목소리를 들으니 좋다는 말로

멀리 있는 아들에게 위로를 건네는 분이십니다.

 

얼마전 병원에 계시면서도 집에서 막 식사를 드셨다고 하얀 거짓말을 하시기도 하시고.

어차피 알아도 못들어올 아들에게 근심거리 하나를 주는 것 보다는 편하게 지내라는 배려 였습니다.

 

어제는 전화를 걸어 끈흔 말미에

"제 곁에서 건강하게 오래 오래 계셔달라"고 부탁을 해습니다.

 

전화르 걸면 나누는 얘기는 뻔합니다.

삼시 세끼 식사는. 어떻게 ? (아들 옿롤 사는 모습에 안타까움으로)

요즘 날시가 어떠한데 어떻게 보내시느냐 ..

그릭 ㅗ마지막에는 서로의 건강을 염려하는 말로 끝을 맺습니다.

 

한 십오년  전일까?

아직 PCS 가 나오기 전이니까 십육칠년 전입니다.

어느날 공중전화에서 아버지께 전화를 걸엇는데

말미에 보고 싶다. 건강하게 오래 오래 제 곁에 계서 달라는 말을 했는데

제 전화를 끊고나서 며느리에게 전화를 해서 아범에게 무슨 일있느냐고 물으셨답니다.

평상시와 다른 제 모습에 걱저이 되셨나 봅니다.

그 때는 아버지께서 폐암 수술을 마치신 후 이삼년이 지나셔서 내심 걱저잉 되었습니다.

그 이우는 제 욕심이었죠

당신을 보고 싶을 때 어쩌면 못볼 수도 있겠다는  불길한 예감 때문에.

다행히 건강관리를 잘하셔서 십오년 정도르 ㄹ제곁에 있어 주셔서 행복 했습니다.

 

이제는 두분 어머니가 제곁에 계시는데

두분 모두 건강하게 저와 아내 곁에 오래 오래 계시면 좋겠습니다.

 

혹시 들으신 적 있나요?

하느님이 바쁘셔서 당신 대신에 어머니를 보내셨다는 말을 ....

아마 탈무드에 나오는 걸로 기억하는데...

정말 적절한 비유 같습니다.

 

                 <130323>

 

                                  <080301 서울 청계천에서 모친>

 

 

정말 한이 없다는 생각을 합니다.

 

광주 본가를 일요일에 다녀왔습니다.

모친게서는 첫주와 셋째주 일요일에 계 모임이 있습니다.

 

일명 첫주계는 점심을 드시고 잠시 더 너시다가 오시고

셋째주 계는 항상 점심부터 저?까지 드시고 오십니다.

 

토요일 내장산 단풍놀이(?)를 마치고 돌아오는 버스안에서

당신께 약속을 첫주께 다녀오신 후 뵙자고 말씀드렸습니다.

 

홀로 되신 후 "이제 어떻게 살거나" 하고 걱정이 태산같으셨는데

오직 아버지께 모든 것을 맡기시고 살으셨기에....

그나마 그 즐거움을 방해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광주로 출발하는데 전화벨이 울립니다.

아마도 점심식사만 마치시고 바로 오신 것입니다.

아들 보고싶어서 한시가 급하셨나 봅니다.

전화를 받으면서 마음이 아렸습니다.

 

본가에 가면 그냥 포근합니다.

당신은 이런 저런 얘기를 하고 나는 묵묵히 듣습니다.

간혹가다가 장단도 맞춰주고 추임새도 넣지만

당신은 정말 오랜만에 이야기 보다리를 풀어놓으신듯

이런 저런 얘기에 훌쩍 시간이 갑니다.

그냥 앉아서 얘기를 듣습니다.

간혹 아버지 얘기도 화제에 오르지만

애써 서로 망므을 숨겨둡니다.

 

이번에도 내려 올때는 바리바리 싸주십니다.

당신이 드실것인데도 ...

나 역시도 그 마음을 알기에 조금씩 받습니다.

때로는 당신이 정말 ?아하시는 것은 받지 않지만

당신은 못내 아쉽고 서운하신가 봅니다.

 

그날은 처음으로 "언제 올거냐"고 물으셨습니다.

그말을 들으면서 웬지 눈물이 났습니다.

괜스리 천장의 형광등이 오래된 것 같다고 일어서서 살피는 척했습니다.

 

그나마 홀로 지내시지만 생각보다 잘 지내셔서 마음이 놓이지만

마음은 항상 그곳에 가 있습니다.

 

오래 오래 건강하게 사셨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0911103>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1
Today9
Total1,415,162

달력

 « |  » 202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