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8. 24. 23:21 GOLF

드라이버 거리 임팩트

핸디캡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드라이버샷볼을 더 멀리 때려내기 위해 드라이버의 스윙 을 강하게 할 필요는 없다. 하중을 싣고 분리하면 헤드스피드가 올라가는 것을 눈을 볼 수 있다.

이렇게 해보자
드라이버샷을 할 때는 하중을 싣고 분리해야 한다. 백스윙 때는 체중을 오른엉덩이로 옮기는 데 초점을 맞춘다. 하중을 실을 때 오른쪽 둔근이 팽팽하게 당겨지 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

일단 톱 단계에 도달했다면 왼엉덩이, 다시 말해 왼엉덩 이만 타깃 방향으로 옮겨서 가능하면 이 부분을 왼어깨 에서 멀리 떨어뜨리듯이 움직인다. 이를 가리켜 분리 동작이라고 하며, 이는 몸 오른쪽이 당겨지는 느낌을 더욱 강화해 긴장감을 훨씬 더 높여준다.                                        
이 긴장감은 무엇일까?
이 긴장이 바로 폭발을 앞둔 파워다. 분리 동작을 취한 뒤에는 모든 것을 풀어놓는다. 그러면 예전보다 훨씬 빠른 스피드와 강력한 힘을 느낄 수 있다.

▲ 하중 싣기
백스윙할 때 체중을 몸 오른쪽으로 옮겨서 하중을 오른 쪽 둔근에 싣는다. 이때 엉덩이 부분에서 느끼는 긴장감 이 바로 스윙의 파워로 전환이 된다.

▲ 분리 동작
톱 단계에서 왼어깨는 그대로 두고 왼엉덩이만을 타깃 방향으로 강하게 민다. 이는 백스윙 때 구축한 긴장감을 두 배로 높여 볼을 통과할 때 클럽을 빠른 스피드로 휘두를 수 있게 해준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
Today
Total

달력

 « |  » 2024.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