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아내가 성당모임에서 한번 들린 후 내게 커피가 맛있는 카페를 발견했다고, 언제 한번 들리자는 카페가 있었습니다.

서로가 가자고 얘기를 하면서도 정작 그 카페 앞을 여러번 지나쳤던 곳입니다. 
오늘은 어디를 들렸다 오면서 데이트 신청을 해야지 하다가 시기를 놓쳐 집에 도착해서야 이 얘기를 꺼냈습니다.

망설이던 아내가  "평범한 카페"로의 초대에 결국 혼쾌히 응해 주었습니다.

집에서  가까이 있는 이 카페에 아이들과 특히 나로 인하여 그동안 몸과 함께 마음 고생한 아내를 위로도 하고 커피도 맛볼겸 커피 데이트를 신청했습니다.

아내와 함께 걷는 길은 지난 밤 부터 내리던 비가 그치면서 일상의 동네길도 안개비가 흐트려지는 오후 정취를 흠뻑 드러내는 나름 운취가 있었습니다.

 가게 이름이 번져서 가게이름을...

밖에서 보면 정말 가게 이름처럼 평범한 카페입니다.

  안으로 들어서면 동네 카페처럼 아늑한 분위기에 편안해지는 실내장식입니다.

가격도 저렴합니다.

아내랑 카페라떼 두잔을 주문했습니다.

저는 평소 아메리카노(HOT) 커피를 즐겨하는데 오늘은 아내가 추천한 카페라떼를 마시기로 합니다. 지난번 근 한달반만에 마신 이메리카노로 혈압이 올랐다는 말에 조심스런 아내가 내가 걱정되어 라떼를 권한 것이죠.

그 외에도 저렴한( 이곳은 2,000원) 아메리카노는 동네 카페가 가지는 쿠폰제 적용(열번에 한잔)에 열외여서 카페라떼를 주문했는데 아내의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마시다가 둘러본 카페에 낯익은 「Jardin secret. 」

아주 오래전 '커피의 대중화'를 위해 저렴하면서도 고급커피를 통해 Take Out Coffee 를 지향하면서 한 때 유행했던 자뎅 커피숍이 잠시 화제에 올랐습니다. 이 장식물은 쟈뎅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단지 인테리어 소품입니다
(참고로 쟈뎅은 원두커피 판매 전문으로 아직도 커피숍 카페가 전국에 여러곳 운영되고 있습니다)

살아있는 나무 무늬 카페라떼...

첫 한모금을 입안으로 굴리는 순간 고소하면서도 은은한 커피 향이 입안을 맴돌면서 그 향이 온몸으로 퍼지는 듯 합니다.
다 마실 때까지 살아있는 무늬도 좋습니다. 다음에는 커피의 제 맛을 맛보기 위해 아메리카노를 마셔볼 계획입니다.

오랫만에 아내와 함께 맛있는 커피를 찾은 비오는 날의 데이트였습니다.

[위치]
'평범한 카페'는 증미역 3번출구로 나오셔서 등촌1동 성당과 등촌 대동황토방 2차아파트 사잇길로 쭉 올라가시다보면 치킨마루 건너편에 위치.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추석 명절에 성묘 다녀오다 들린 커피숍 "산들산들" 이름처럼 사람을 산들산들 하게 만드는 소박하면서도  품위가 느껴지는 커피 맛이 참 좋은 분위기 있는 카페였습니다. 더군다나 차탁이 다닥다닥 붙어있지않아 여유롭게 공간배치가 되어 있어 더 좋습니다.

저는 두달에 두세번 들리는 광주 본가이지만 나들이 삼아 머리를 식히러 나서는 길이라면 본가에서 너릿재 하나 넘으면 되는 곳이기에 나중을 또 기약해 놓습니다.

화순은 아버지 고향이자 그 분이 묻히신 곳이기도 합니다.

여유 있을 때 한번 들려보는 호사도 누려볼까 합니다.

 그날 네명이 시킨 메뉴입니다.
미처 점심 전이라 샌드위치 까지... ...
 이 샌드위치는 기대 이상으로 훨씬 맛이 있었습니다. 혹시 배가 출츨하면 꼭 드셔 보시기 바랍니다.

 산들 산들 외부 모습
이 유리벽 앞에 주차를 하는데 하마트면 유리에 차가 닿을뻔 했습니다.
바로 그 안에서 커피를 마시던 분들이 깜짝놀라는 모습이 눈에 선했습니다.
나중에 살펴보니 차와 유리간격이 채 5 센티가 안되었으니..놀랄만했습니다.

그손님들이 자리에서 일어서자 가까히 가서 "놀라셨죠?" 라고 묻자 아니라면서 ;운전 잘 하시네요" 하면서 덕담을 주신다.
아래 사진의 두테이블중 하나였다

내부 정경....내부에서 보이는 창밖모습

실내 장식도 심플하면서 예쁘죠.

포토존인데 찍으면 예쁘게 나옵니다.
아내와 딸아이는 한컷...
그러나 올리지는 않습니다.

 두어개 감성을 우러나게 하는 좋은 글귀들이 있습니다.
보기에도 좋은 글은 듣기에도 좋은 말이고 남에게 직접 해주면 더욱 좋습니다.

차림표....적절하게 저렴합니다.
테이크 아웃 아메리카 커피는 3,000원.

 커피 블랜딩에 대한 설명 안내로 세가지 방법이 설명되어 있어요

군데군데 드라이 플라워로 분위기를 한껏 살려 줍니다.

 지도에서 위치를

화순군 읍내 산들산들 위치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카페, 커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처럼 긴 연휴의 끝.
아내랑 삼길포 나들이 길에 만난
커피가 맛있는 카페를 발견했습니다.

아메리카노 커피도 핸드드립으로
내려주는 커피숍 카페..전망대

나야 차를 좋아하고
아내는 커피를 좋아하기에
삼길포 전망대를 걷기로 했는데
잠시 들린 커피숍...

삼길포 주자창 건너편 이층
카페이름이 "전망대" 이네요.

핸드드립 커피라서 참 맛이 있었습니다.

아내는 커피. 난 간만에 대추차.

서비스로 준 에콰도르 산 커피로
아내는 오늘 따라 커피의 맛느낌 품평을 해달라며 잠시 커피에 대한 나를 시험합니다.

아메리카노 커피도 직접내려주는 드립커피로 맛과 향이 남다릅니다.

전망대 카페의 음악은 전형적인 카페음악에 또 하나의 감성 가득한 프로그램이 있답니다.
통기타 어플밴드 공연이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부터 7시까지 열린다고 합니다. 
매주 통기타 공연을 하고 있어서 카페에서 잔잔한 통기타 음악에 커피한잔 곁들이면서 시원한 바다 풍경까지 즐겨보세요

2층 카페 전망대
.

선창 주차장 건너편 2층에 자리잡은 카페 (맛나 식당 2충 이네요)

 전망대 카페 안 모습...

전망대 커피숍에서 내려다 본 삼길포항
( 커피잔 앞에 보이는 삼길포 선창풍경)
이름처럼 2층(전망대)에서 내려다 보는 삼길포 선창 모습이 제법 아름답습니다.

 주문했던 커피와 대추차

아메리카노 커피도 핸드 드립
커피로...

대추차 또한 진한 한방차.
오랫만에 인사동에서 마시던 그 진한 대추차였습니다.

일층에서만 보던 삼길포와는 전혀 다른 또 다른 모습
이층에서 내려다 보니 마치 유명한  관광지에 온 기분이라고
아내는 속마음을 살짝 드러냅니다.

역시 무엇을 어떻게
그리고 어디서 보느냐에 따라서
전혀 다른 여행이 된다는걸 실감합니다.

전망대 카페.....
대산읍 삼길포1로 39-1 2F

 카페에서 찍은 모습

차마시고 산책차 걸어서 오른 삼길포항 전망대
얼마전 차로 중간 전망대가서 본 후 샛길을 걸어서 산 정상까지..조금 가파릅니다. 해발 162 m

 전망대에서 바라다본 대호 방조제와 간척지

전망대에서 마치남해안 다도해 같습니다.

한번 들려보시면 더 좋습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67
Today19
Total1,536,608

달력

 « |  » 2023.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