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긴 연휴의 끝.
아내랑 삼길포 나들이 길에 만난
커피가 맛있는 카페를 발견했습니다.

아메리카노 커피도 핸드드립으로
내려주는 커피숍 카페..전망대

나야 차를 좋아하고
아내는 커피를 좋아하기에
삼길포 전망대를 걷기로 했는데
잠시 들린 커피숍...

삼길포 주자창 건너편 이층
카페이름이 "전망대" 이네요.

핸드드립 커피라서 참 맛이 있었습니다.

아내는 커피. 난 간만에 대추차.

서비스로 준 에콰도르 산 커피로
아내는 오늘 따라 커피의 맛느낌 품평을 해달라며 잠시 커피에 대한 나를 시험합니다.

아메리카노 커피도 직접내려주는 드립커피로 맛과 향이 남다릅니다.

전망대 카페의 음악은 전형적인 카페음악에 또 하나의 감성 가득한 프로그램이 있답니다.
통기타 어플밴드 공연이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부터 7시까지 열린다고 합니다. 
매주 통기타 공연을 하고 있어서 카페에서 잔잔한 통기타 음악에 커피한잔 곁들이면서 시원한 바다 풍경까지 즐겨보세요

2층 카페 전망대
.

선창 주차장 건너편 2층에 자리잡은 카페 (맛나 식당 2충 이네요)

 전망대 카페 안 모습...

전망대 커피숍에서 내려다 본 삼길포항
( 커피잔 앞에 보이는 삼길포 선창풍경)
이름처럼 2층(전망대)에서 내려다 보는 삼길포 선창 모습이 제법 아름답습니다.

 주문했던 커피와 대추차

아메리카노 커피도 핸드 드립
커피로...

대추차 또한 진한 한방차.
오랫만에 인사동에서 마시던 그 진한 대추차였습니다.

일층에서만 보던 삼길포와는 전혀 다른 또 다른 모습
이층에서 내려다 보니 마치 유명한  관광지에 온 기분이라고
아내는 속마음을 살짝 드러냅니다.

역시 무엇을 어떻게
그리고 어디서 보느냐에 따라서
전혀 다른 여행이 된다는걸 실감합니다.

전망대 카페.....
대산읍 삼길포1로 39-1 2F

 카페에서 찍은 모습

차마시고 산책차 걸어서 오른 삼길포항 전망대
얼마전 차로 중간 전망대가서 본 후 샛길을 걸어서 산 정상까지..조금 가파릅니다. 해발 162 m

 전망대에서 바라다본 대호 방조제와 간척지

전망대에서 마치남해안 다도해 같습니다.

한번 들려보시면 더 좋습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93
Today27
Total1,538,183

달력

 « |  » 2023.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