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5RfxPYV7kmk

여보당신 사랑해요 바로듣기.

여보당신 사랑해요
노래  김준하
작사  김준하
작곡  김준하

당신을 처음만나 어느덧 반평생
깊은한숨도 웃음꽃도 피웠지 부족한 날만나
한때는 자식땜에 한때는 정으로
그저그렇게 재미없이 살았지 무심한 날만나
(후렴)
무던히도 꾹참고 견뎌준 당신
사랑해요 정말 보라빛 튤립같이
이제 남은인생 당신위해 살아가겠소
이생이 다할때까지 여보당신 사랑해요

(나래이션)
모든것이 부족한 저에게 사랑으로 감싸준당신
철없는 나날을 이해와배려 믿음으로 살아준당신
우리서로 언제까지나 사랑하며살아요
여보당신 사랑해요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다슬 2020.02.14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다향님 글 잘 보고 있어요! ㅎㅎ
    가족이 주는 힘으로 오늘도 화이팅합시다!!

  2. 사사사모 2020.03.03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향님, 요즘 글이 안올라와서 내심.걱정됩니다
    저는 엄마가 담도암이라 동행카페 기웃거리다가 다향님.글을 보면서 정보도 얻고 위로도 받던 사람입니다

  3. 구름 2020.03.15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승호 부장님
    병마와 싸우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부디 하늘에서는 편히 쉬시길 기도드립니다.

  4. 양성철 2020.03.31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호형
    소식늦게 접했네요.
    몹시도 마음이 아프고 섭섭합니다만 ,
    지금쯤 주의나라에서
    이 세상이주지못한 진정한 평화와 안식이
    있겠지요 ~
    남은 우리는 지상에서맺은 지난날들의
    좋은 추억을 기억할 것 입니다
    언젠가 우리가 다시만나게될 그곳 하나님나라에서
    기쁨과 감사로 다시 만나지요 ~
    성철 올림.

  5. ㅠㅠ 2020.04.11 0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한번도 얼굴을 뵌적은 없지만 저희 아빠 같은 마음으로 함께 하시길 바랬습니다. 저도 비슷한 약으로 항암 중이라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작은 행동이라도 알려 드리고 했는데 ㅠㅠ. 좋은 글귀 읽으면서 미소짓고 행복한 마음 많이 가졌습니다. 분명히 믿음안에서 평안 하실거라도 믿습니다. 가족분들께서도 많이 슬퍼하시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름도 모르고 뵌적은 없지만 아빠 같으신 송승호님 하늘에서도 좋은 책 많이 보시면서 편안하게 쉬세요.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6. 푸르름 0816 2020.04.11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에서 15 년을 살았고 여수가 제2의 고향같다며 아름다운 동행에서 늘 따뜻한 관심과 격려를 해 주시던 고마운 선생님 동행에 소식이 없어서 걱정했는데 고통없는 곳으로 가셨다니 광주에 계신 노모와 사랑하는 부인을 두고 어떻게 눈감았을까 마음이 저려옵니다
    끝까지 부인을 위한 배려로 낡은 자동차까지 살아 생전에 바꿨던 배려와 마음 씀씀이 우리 모두에겐 감동이지요 다향님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주님의 품에서 고이 영면하소서

  7. 애니벨 2020.04.12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곳에서 편히 쉬세요.
    더 이상 새로운 글을 읽을 수가 없어서 아싑네요.

  8. Favicon of https://genejina.tistory.com BlogIcon mnmeunsoo 2020.04.25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위로가 많이 되었었네요,감사합니다
    영원한 안식을 위해 기도드립니다

 

새로운 2월의 시작. 첫날이다.
온통 코로나 바이러스로 어수선하고
반면에 병원은 적막강산이다.
외래 방문객은 입원환자와 면회가 금지되어 있어.
여기도 또다른 고립무원이다.

 

해가 바뀌고
달이 바뀌고
날이 바뀐다.

내게는 모두 새날이다.
하느님께 감사할 일이다.
주위 사람들에게 감사할 일이다.

암을 안고 사는 이후
내게 있어 잃은 것보다
감사할 일이 더 많은데
이 어찌 은혜가 아니겠는가?

감사할 일이다.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 0201 0823  (0) 2020.02.01
"马上" 에 대한 小考。  (0) 2020.01.31
하루가 행복하려면  (0) 2020.01.08
[인생명언] 좋은 말 ...  (2) 2020.01.05
봉사의 욕심... .  (1) 2019.12.25
퇴직을 정식으로 알리다.  (0) 2019.12.19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감사, 새날, , 은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801
Today261
Total1,234,212

달력

 « |  » 202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