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가족여행으로 경주를 다녀오고 난 후 생각이었나 봅니다. 경주 국립박물관에서 출발하여 마무리로 토함산 정상에 오르는 3박4일의 경주 문화 EXPO 기간 이였던걸로 기억합니다.

매 답사코스마다 아이들이 무심코 던진 질문이나 느낌 한마디 한마디가 지금도 내 가슴 속에서 살아 숨쉬고 있기도 합니다.

다시 가고 싶어지는 1순위 입니다.

........

 

아직도 난 경주에 갖혀 있다.
아니 경주가 나를 잡고서 놓아주지 않는다.

바람결에 스치우듯 지나야하는 문화유적을
천년이 훨씬 지난 뒤에 그들을 만난다는 것은
어쩌면 이미 예고된 아픔인지도 모른다.

수많은 여행을 하고 답사를 했지만
이런 기분은 처음입니다.   ㅡ
     [031007]

'가족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가고 싶은 곳, 경주!  (0) 2020.01.24
어머니가 상경하셨다.  (5) 2020.01.14
15년만에 차를 바꾸다.  (1) 2020.01.02
오랜만에 다시 하나가 되다.  (1) 2019.12.22
올 한해 가장 아쉬웠던 점.  (0) 2019.11.26
활짝 핀 얼굴  (0) 2019.11.16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9
Today21
Total1,437,213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