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세브란스로 옮겼다.
병원간의 비교는 중요하지않다.

이제 어쩔 수 없이 주위 사람들에게
내 의지와 상관없이 근황이 알려지고 있다.

전화도 오고
많은 위로와 격려를 받는다.

아이들과 아내에게 말했다.

우리의 일상은변화없다.
각자의 현 위치에서 최섬을 다하자고 했다.
나는 내위치에서 최선을 다할것이라고

오늘 아침 식사중 생각.

내가 투병중이라는 걸 단 한분만 모르셨으면 한다.
멀리 계신 어머님만은
정말 이 사실을 모르셨으면 한다.

병원에 오면서 내내 생각이었다.
어쩔 수 없이 가벼운 병으로 입원하신줄 아셨기에
기간이 길어지면 아시겠지만
그래도 내 소박한 바램이다.

'NEW (항암 치료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업이 환자.  (0) 2018.10.20
아내가 울고 있었다.  (0) 2018.10.16
열하루째에 사일  (0) 2018.09.30
입원 일주일째.  (0) 2018.09.25
입원 엿새째  (0) 2018.09.24
입원 사흘째.  (0) 2018.09.21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5
Total1,433,800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