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영화를 볼 때 마다 미국 허리우드 영화와는 달리 묘한 매력이 있다. 분위기도 그렇고, 영상미도 은근히 고풍스럽고, 특히 스토리는 그들만의 특징이 있다. 흔히 말하는 예술적 감각이럴까???  동양 3국의 영화 중 일본 색체가 느껴진달까...뭐 내 개인 생각이다.
 물론 영화 스토리에 걸맞는 배우의 영향이 매우 크기에 프랑스배우들의 은근한 매력에 젖어들기도 한다.

영화<나쁜 사랑>-원제 Trois coeurs, 3 HEARTS , 2014

얼마전 IPTV를 통해서 본  "나쁜 사랑 (3 hearts)" 은 전형적인 프랑스 냄새가 저절로 풍기는 영화인데, 특히 샤를로뜨 갱스부르의 섬세한 표정 연기는 정말 압권이다. 영화 <나쁜 사랑>의 줄거리는 막장 같지만 멜로 스릴러라는 특이한 스타일같다.

이 영화의 여주인공  샤를로뜨 갱스부르 같은 배우들은 흔히 보는 할리우드 스타일의 미녀는 아니지만, 그녀만의 특유의 개성으로 전 세계의 프랑스 영화 팬들을 영화관으로 불러 모으고 있다.
  

샤를로뜨 갱스부르, 까뜨린느 드뇌브, 키아라 마스트로얀니. <페어웰, 마이 퀸>의 브누와 쟉꼬 감독 신작 <나쁜 사랑>의 화려한 출연진이다. 다들 쟁쟁한 배우들로 까뜨린느 드뇌브와 키아라 마스트로얀니는 실제로 모녀 사이인데, 그 배경 때문에 자연스레 그리 된 것인지, 혹은 캐릭터 설정이 애초에 그러한 것인지,  엄마와 소피의 관계가 엄마와 실비의 관계보다 더 돈독해 보인다.
 실비는 이유를 알 수 없게 가족들 사이에서 겉돌다가 동생의 남편인 마크와 다시 불 같은 사랑에 빠져든 이후 더욱 서먹해진다. 세 모녀의 관계는 평범한 모녀와 자매 사이 같으면서도 또한 그렇지 않은 것 같다. 가령 소피는 언니인 실비를 많이 따르고 의지하며 이를 적극적으로 표현하는데, 언니에 대한 이 우애는 실비와 마크의 사랑에 걸림돌이 되는 정도로만 활용되고 그친다. 장래 파국이 예정된 사랑의 아슬아슬한 긴장감과 불안감을 표현하기 위해서, 이 세 모녀 사이의 팽팽한 관계 형성이 엿보인다.

세무 공무원(조사원)인 마크(브누와 뽀엘부르드)는 리옹으로 출장을 갔다가 돌아오는 열차를 놓치게 된다. 막차를 놓친 덕에 할 수없이 리옹에서 자고가야 하는 상황이 된다.

 잠시 들린 카페에서 만난 실비(샤를로뜨 갱스부르)와 서로에게 이끌려 거리를 걸으면서 얘기를 나누다가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 이른 아침 못다한  얘기를 나누면서 사막에 가보고 싶다는 바램을 통해 복선이 주어진다. 그 다음 날 헤어지면서 약속을 합니다,.연락처와 이름도 모른체로 (실비가 그냥 보자고) 서로는  파리 튈르리 공원에서 금요일 6시에 만나기로. 한다. 뭔가 못만날것 같은 예감이 드는 대목이다.
그렇게 실비는 동생 소피에게 그의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약속의 날을 기다리고.

미국으로 이사 가자는 남편(프랑스 적 이미지로 동거남일듯)과 사이가 좋지 않은 실비는 현실의 돌파구로 마크를 선택하고, 만나기로 금요일 날 멀리 기차를 타고서 파리의 튀틀리 공원으로 6사에 맞춰 도착하여 의자에 앉아 마크를 기다린다

. 마크 역시 실비를 만나 가려는데, 중국 회서 세무조사관련하여 일이 꼬여 약속 시간은 가까워지고, 흥분한 마크는 심장 발작을 일으켜 결국은 공원에 늦게 가게 되면서 서로 어긋난다.
​운명적인 사랑을 믿었건만, 그는 실비의 사랑이 아니었다. 마크와 실비는 상심하면서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다. 참고로 영화의 서두에서 마크의 심장병에 대한 심장마비를 조심하라는 장면이 나오는데 마비는 운명 같은 사랑에  이 심장병(마비)에 대한 일종의 알림으로써 커다란 복선의 하나로 작용한다.

결국 실비는 상처를 받고 프랑스를 떠나게 된다. 얼마 안 있어 실비는 소피로부터 결혼 소식을 듣게 된다.
운명의 장난으로 마크는 실비를 찾으러 리옹을 배회하다가 세무서에서 실비의 동생 소피(키아라 마스트로얀니)를 만나 가까워지고,  결국 이 둘은 결혼을 약속하게 된다.

하지만 결혼식 전에 마크는 소피의 언니가, 그토록 그리워하던 실비라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진다. 그러나 이미 엎질러진 물, 마크는 실비의 동생 소피와 결혼을 하고 평범한 일상을 꾸려가게 된다. 안정적 생활에 젖어든다는 나레이션이 나온다.

사랑하는 남자를 만난 동생을 축하해 주기 위해서 몇년 만에 돌아온 실비는 소피의 결혼식에 도착해서 기뻐하는데...

실비와 마주치는게 두려운 마크는 취해서 침실로가고 동생은 실비에게 남편을 소개하는데 침실 전등불이 켜지면서 눈 앞에 나타난 실비의 남편은, 다름 아닌 자신이 운명이라 생각했던 남자. 그의 이름은 마크였다. 이름도 성도 모르고 그저 약속만 했던 남자가 동생의 남편으로 나타난 것이다..

그리고 뒤늦게서야 마크는 실비에게 약속장소에 심장병으로 늦었지만 자신도 그날  그곳에 갔으며, 이것은 내 선택이 아니라고 말한다. 실비는 알고싶지않다고 절규한다. 그리고 자신은 실비와의 재회를 원했다고 말하는데...

어찌 됐건 그의 변명같은 고백을 들어도 기분이 좋지만은 않다. 이미 사랑하는 동생의 남편이 되어버린 남자인걸 ...

그래서 이 둘은 결혼식에서 재회하지만, 굳이 티내지 않고 
실비는 곧바로 다시 미국으로 돌아가 한동안 돌아오지 않는다. 

마크 역시 부인과 어린 아들에게 집중하며 서서히 실비를 잊어가려고 한다. 

하지만 미국에 있던 실비가 다시 리옹으로  돌아오면서 그 둘은 서로의 감정을 속이지 못하고 다시 달아오르기 시작한다. 이렇ㅔ 그들의 삼각 관계는 미궁 속으로 빠져들어 간다.

둘은 한밤중에 몰래 만나 몇 년 간 참아왔던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서 둘은 가족들 몰래 밀월 여행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온다. 이 장면에서 나레이션과 함께 보이는 석양을 보면  아마 영화 첫대목에서 꿈꾼 사막 여행을 다녀왔을것 같다.

여행에서 돌아온 실비는 집에 들어서자마자 자신의 엄마와 함께 있는 크리스토프(현재 남자친구)를 발견하고 냅다 도망친다. 하지만 이미 자신의 엄마와 크리스토프가  자신이 누구와 여행을 다녀왔는지 알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크리스토프에게 제발 소피에게 알리지 말라고 애원한다.  그 이전에 소피가 자신의 분신이라며 마크에게도 둘의 관계를 말하면 자신도 죽을거라 말해왔다.

사실 이 세 명의 관계를 눈치챈 실비와 소피의 어머니(까뜨리느 드뇌브)는 애써 모른척 하는듯 하다.

한편 마찬가지로 여행에서 돌아와 직장에 출근한 마크. 마크는 평소 심장병을 지병으로 갖고 있었는데,  때때로 너무 흥분하거나 긴장하면 심장에 무리가 와서 기절을 하곤 했다. 
직장에서 집으로 돌아오며 마크는 실비에게 계속 전화를 해보지만 실비는 받지 않는다. 
 
그러다 집으로 돌아온 마크는 실비에게 온 전화를 급하게 받아보는데 이미 마크는 심장 발작으로 위험한 상태. 
결국 실비와 제대로 통화 한 번 하지 못한 채 마크는 집에서 의자에 앉은 채로 심장마비로 사망한다
햔드폰을 통해서 마크를 부르는 소리를 듣는 소피와 함께 ...

그리고 여섯시 튀릴리 공원의 벤취에서 실비를 만나는 장면으로 영화는 끝을 맺는다.
이 장면을 어떻게 해석해야할까?
죽어서야 그 어긋난 약속이 이뤄지는 꿈을 꾸면서 죽는걸까?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67
Today19
Total1,536,608

달력

 « |  » 2023.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