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때

                   김용택

허전하고 우울할 때
조용히 생각에 잠길 때
어딘가 달려가 닿고 싶을 때
파란 하늘을 볼 때
그 하늘에 하얀 구름이 둥둥 떠가면 더욱더
저녁노을이 아름다울 때
아름다운 음악을 들을 때
둥근 달을 바라볼 때
무심히 앞산을 바라볼 때
한줄기 시원한 바람이 귓가를 스칠 때
빗방울이 떨어질 때
외로울 때
친구가 필요할 때
떠나온 고향이 그리울 때
이렇게 세상을 돌아다니는
내 그리움의
그 끝에
당신이 서 있었습니다.

'좋아하는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 곁에서 조태일  (1) 2017.07.21
사랑법 강은교  (0) 2017.07.04
그 때 김용택  (1) 2017.07.03
수선화에게 정호승  (1) 2017.04.15
나태주의 시들  (0) 2017.03.22
시선 마종기  (0) 2017.01.20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lick4tea.tistory.com BlogIcon 한글사랑(다향) 2017.07.05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정이 마무리되면 이 시를 옮기게된 소감을 추가할 예정이다.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41
Today27
Total1,488,882

달력

 « |  » 2022.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