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관심은 심장병보다는 피로해소법에 관심이 많아서 옮겨봅니다.


심장병 전문의가 지키는 피로 해소법 5가지

당신의 새해 결심 중의 하나가 건강이라면 이 기사 내용을 잘 읽어보시라.

피로에 허덕이던 2016년을 뒤로 하고 2017년에는 더 힘차게 앞으로 전진하려는 당신을 위해 피로 해소법을 알아봤다. 물론 피로 해소에 가장 좋은 약은 뭐니뭐니해도 잠이다. 하루 8시간의 숙면이 목표여야 한다.

그런데 잠을 충분히 자는데도 피로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심장병 전문의 로스 워커가 제시하는 아래 5가지 피로 해소법을 시도해보자.

스트레스 감소에 유념하자

워커 박사는 허프포스트에 “피로가 지속되는 경우, 스트레스 탓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명상, 요가,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 음악 감상 등 안정감을 의미하는 활동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면서 피로 예방에 좋다.”

운동하면 에너지가 소비되니까 더 피곤하다? 그렇지 않다. 워커 박사는 “조깅이나 수영을 한 직후에 잠깐 힘이 든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에너지가 더 향상된다”고 말한다. 

“운동으로 인해 피곤해진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는데 수많은 연구가 이런 주장을 반박한다. 운동은 장기적 에너지 향상과 근육, 폐, 심장 등의 능률을 높인다.”

건강하게 먹자

밀크초콜릿을 한 번 참아보자. 

“주유를 할 때 일반적으로 가득 차게 넣는다. 그런데 몸을 위해서는 왜 그런 충분한 섭취를 못 하는가?” 

“단 음식으로 순간적인 에너지 보충은 할 수 있다. 하지만 허기와 피로를 막을 순 없다. 음식은 몸의 가동을 위한 연료다. 건강하고 영양가 높은 음식을 몸이란 연료 탱크에 가득 채우는 건 자동차를 잘 관리하는 것과 유사하다.”

카페인 섭취를 줄이자

물론 에너지 드링크도 줄여야 한다. 

“커피를 마셔야 하루가 시작된다는 생각은 옳지 않다. 침대에서 나오는 순간 하루가 시작된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아침 일과를 시작하는데 커피가 때론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꼭 필요한 건 아니다. 피로가 지속되면 카페인 섭취를 줄이라는 신호일 수 있다. 카페인은 단계적으로 줄이는 게 좋다.”

보조식품을 섭취하자

커피나 정크푸드 대신 건강 보조식품을 고려해 보자. 

“만약에 잠도 충분히 자고, 운동도 꾸준히 하며, 먹는 것도 잘 먹고 카페인도 줄였는데, 그래도 피로가 안 가신다면 다른 방안이 필요하다는 증거다.” 

“강력한 산화방지제인 유비퀴놀 (ubiquinol)을 특히 추천한다.
우리 몸에서 자연적으로 생산되는 성분이지만, 나이 30이 넘으면 자체 생산성이 급격히 떨어진다. 따라서 피로가 심하면 전문의와 상의한 후 유비퀴놀 활용을 고려해보자.”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7
Today15
Total1,478,770

달력

 « |  » 202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