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사람들은 차를 즐겨마시고 일반 물은 끌혀마신다. 실제 일부지방을 제외하고는 물이 석회수 성분이 많아 배탈날 염려가 많아서 대부분 광천수를 마신다.


중국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수돗물을 끓여서 마시는 습관이 있다. 물을 끓여서 마시면 깨끗하게 정화되어 건강에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끓인 물을 중국어로 바이카이수이(白开水)라고 부른다.
그러나 집을 나서서는 플라스틱 페트병에 포장된 ‘광천수’라는 이름의 생수를 마시는데. 이 광천수는 천연 약수나 깨끗하게 정제한 물로 만들어진다. 따라서 외출할 때 목이 마르면 편의점이나 슈퍼마켓등에소 손쉽게 광천수를 사서 마실수 있다. 가격은 대략 3~4위엔 정도.
 일부 정보를 보면 방심수(放心水)가 았다고 하는데 난 보지 못했고 이 방심수는  물의 종류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위생적으로 안전한 물이라는 의미라고 한다.

한국인들은 수돗물을 보리차로 끓여 냉장고에 두었다가 차갑게 해서 마시는 습관이 있다. 우리는 실제 추운 겨울에도 냉장고에서 보관한 차가운 음료를 꺼내 마신다. 그러나 중국인들은 차가운 음식은 위에 좋지 않다고 여기므로 무더운 여름이 되어도 차가운 물이나 음료보다는 미지근한 물을 선호한다.
그래서인지 중국의 기차나 고속도로 휴게실에는  뜨거운 물을 공짜로 제공하고 있어 언제든지 편하게 차를 우려마실 수 있다. 그래서 중국 사람들은 집울 나설 때 자신이 좋아하는 차와 함께 보온병을 꼭 갖고 다니는 것이다

그래서 여름철 무더위에 시원한 먁주를 생각하고 주문했는데 종업원이 가져다 주는 맥주는 대부분 미지근하다. 한국인 상점에 가야 얼음처럼 차가운 맥주를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그래서 인지 중국사람들은 날음식도 싫어한다.

전통적인 중의학 이론에 따르면 날음식은 위생적이지 못할 뿐만 아니라 위와 장에 좋지 않다고 한다. 이러한 이론의 영향으로 중국인들은 음식을 날것으로 먹으면 좋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산다

그래서 중국 각 지방의 요리체계만 봐도 한국의 비빔밥처럼 날음식으로 된 요리는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육류나 해산물은 물론이고 한국인들이 즐겨 먹는 각종 신선한 야채도 모두 익혀서 먹는다. 심지어는 상추도 익혀먹을 정도니 상상이 갈 것이다.

야채를 익히는 정도는 한국과 많은 차이가 있다.
감자볶음 요리를 예로 들어 설명하면, 한국인들이 보기에는 설익혀서 먹는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아주 살짝 볶는다. 따라서 콩나물이나 숙주나물이 들어가는 요리를 주문할 때는 비린내가 날 수도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중국의 음식문화도 많이 서구화되어서 대도시의 식탁을 중심으로 신선한 야채와 과일들, 일본식 회요리 등이 자주 오르고 있다. 그래서 회요리는 비싸다는 선입견도 가지고 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8.03.26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61
Today163
Total1,455,099

달력

 « |  » 202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