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밖에서 퍼트할 때 거리 조절하는 팁

어프로치샷을 한 볼이 그린을 약간 벗어난 지점에 멈추었다. 이런 경우 골퍼들은 퍼트를 할 것인가, 칩샷을 할 것인가로 고민하게 된다. 물론 볼에서 그린 가장자리까지의 거리, 볼이 놓인 상태, 그린 경사 등의 요소를 감안해 구사해야 할 샷을 결정해야 하겠지만 이 경우 방향과 거리를 맞추는데 퍼트가 칩샷보다 더 낫다는 것이 정설이다. 특히 볼이 그린 주변 잔디가 짧게 깎인 구역(프린지)에 있을 때는 볼과 지면 사이에 공간이 없어 정확한 칩샷을 하기 어렵고 낙하 후 구르는 거리조절도 결코 쉽지 않다. 볼 낙하 지점이 내리막이라면 칩샷한 볼은 퍼트했을 때 보다 훨씬 더 굴러버릴 것이다. 그린 프린지에서 퍼터를 사용하려고 할 때  가장 함든 게 어느 정도의 세기로 퍼팅해야 할지 이다.  평소의  스트로크의 세기 보다 점더 세기를   조절해야 하는데 가장 교과서적인 방법은 그린 밖에 있는 거리를 한번 더 가산해 (그린초입까지의 거리에 통상 곱하기 2 ) 그에  걸맞는 세기로 쳐주는 것이다.  예컨대 볼에서 그린 가장자리까지 1m , 그린 가장자리에서 홀까지 5m 라면 전체거리를 7m(1m+1m+5m)로 보고 그 거리에 맞는 스트로크를 하라는 의미이다.  계량적으로 접근한 이 방법은 '그린에서 같은 거리의 퍼트를 할 때보다 좀 세게 치면 되겠지'하는 막연한 방법보다 훨씬 더 구체적이고 정량적이어서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
그런데 사실 나는 예전에는 그린 위에서 홀과 볼 사이를 걸으면서 걸음 수로 퍼팅거리를 가름해  퍼팅을 조절해 왔는데  어느 순간에  발걸음 수보다는 시선이 느끼는 거리감이 더  정확하다는 것을 믿고 따르기로 해서 그리 측정하고 퍼팅을 하고 있다.  이제는 연습스윙 감에 의존해서 거리 조절을 하는 습관에 익숙한 나에게 그 프린지 거리만큼은 늘 부담스럽고 내게 있어선 참 어렵게만 느껴진다.  그래서 실수의 부담이 있어도 어프로치를 즐겨 사용하다보니 퍼팅보다 더 편하게 느끼고 있는데 이것 또한 냉정히 말하면 골프가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는 기본 원칙에서 평가하면 큰 문제이다. 내가 아는 후배 고수한녀석은 프린지가 아닌 러프에서도 퍼터를 이용하여 붙히는 걸 보면 나도 모르게 부러움과 함께 깜짝 놀래곤 한다.

하기야 나도 중국에서는 방카탈출을 퍼터로 한적도 간혹 있었으니까...

그러다가 재작년엔가 김미현 땅콩프로가 알려준 팁이 내게 있어 유용하여 그 방법을 조금 응용하고 있다. 그린 밖 일미터 이내라면 공을 평소보다 조금 왼발쪽에 가깝게 놓고서 평소 거리감대로 퍼팅하라는 방법인데 중국에서 유용하게 사용한 팁이기도 하다.

위 두가지 방법을 적당히 활용하기를...

[인터넷 팁]
퍼터의 그립은 손목을 쓰지 않게 하는 손바닥 그립이 좋아요.여기서 가장 중요한 건 손목사용을 줄이고 어깨 스트록하는걸 가장 중요시 합니다.손목이 사용되면 스트레이트 펏 을 하기 어렵게되며, 이때문에 역그립(크로스그립) 또한 많이 하는 추세입니다.퍼팅...역그립은 숏퍼팅 하는데 유용하며 거리감 에는 단점이 있습니다. 눈 밖으로 셋업된 볼 역시 좋지 안는 모습입니다. 그럽 앞 토우 부분이 너무 많이 들려있어 자칫 퍼팅으로 뒷땅치는 미스를 범하게됩니다. 또한 왼쪽 눈아래 위치시키지 못하고 눈 안쪽으로 볼이 셋업되면 자칫 좌측으로 당겨지는 퍼팅을 하기 쉽습니다.이는 숏퍼팅시 홀컵 좌측으로 당기는 오류가 가장 많이 발생시키는 원이 되는거죠..실제 왼쪽 눈 아래 볼의 위치가 자연스러운 in-in 의 스트록을 하게됩니다.어드레스시 퍼터의바닥(sole)이 전부 잔디에 닿아 있거나 토우 부분이 약간들려 있는건 괜찮지만힐 부분이 떠 있는 것 역시 자칫 왼쪽으로 당기는 퍼팅을 하기 쉬어집니다.

퍼팅시 훅으로 놓치는 경우.

이 방법은 이론상 맞는 것 같은데 검증은 못했습니다.

"퍼팅할 때, 특히 1m 짧은 퍼팅할 때 자꾸 당겨지는지, 아니면 헤드가 닫혀서 그런지 홀컵 왼쪽으로 가요"

짧은 숏퍼팅을 놓치면 참 기분이 안좋다. 초보때는 드라이버든 퍼팅이든 슬라이스가 나게 된다. 반대로, 어느정도 구력이 되면 헤드가 자꾸 닫혀서 볼을 치게 된다. 닫히지 않게 스윙을 하면 좋을텐데 홀이 왼쪽에 있다는 걸 자꾸 의식하게 되면 사람의 심리상 자꾸 닫히게 된다. 이럴 경우, 왼발을 30도 정도 오픈해서 어드레스를 서게 되면 이런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93
Today27
Total1,538,183

달력

 « |  » 2023.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