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와서 증국 직원들과 식사를 할 경우에는 반드시 중국 음식을 먹습니다.

 

중국 음식은 한국의 음식과 달리 기름을 많이 이용하기에 그 향이 독특합니다.

더군다나 우리가 맡는 일반향이 아닌 중국의 오향처럼 그 특유 향에 익숙치 않기에 먹기도 전에 이미 거부감이 들기도 합니다.  기름으로 볶거나 튀기므로 (주로 볶음 음식이 주종이지만) 기름과 함께 색깔 부터가 조금은 진하고 저는 식용유라하더라도 기름진 음식은 싫어합니다.

 

이곳 중국의 회식문화는 아직도 예전 90년도 중반까지의 회식문화의 순수함이 살아 있습니다.  즉 회식에 그 동안 못 먹은 귀하고 비싼 음식을 먹어보는 좋은 기회가 되는 것이죠

술 역시 평소에 마시던 일상의 저렴한 백주(바이주)에서 제법 비싼 고급 백주를 마시기에

평소에 술을 즐기지 않던 사람들도 과음하게 됩니다.

물론 술을 권할 때 마시지 않으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더군다나 링다오가 주는 술은 거절하지 ㅇ낳는게 몸에 배어 있는듯합니다.  더군다나 술을 잘 마셔야 영웅호걸이라고 생각했던 옛 전통도 무시할 수없게 남아 있다고 생각됩니다.

음식은 푸짐하게 시켜 많이 남기는데 예전과 달리 이제는 남는 것은 싸달라 해서  가지고 가기도 합니다. 중국의 미덕은 손님을 초대해서 무족함을 느끼게하면 실례가 되고 방문한 사람도 다 비우면 실례가 된다고 예절로 배우기도 했습니다. 

아뭏튼 저는 한번에 여러가지 음식을 맛 볼 수 있어 도리어 이런 식탁 분위기가 좋습니다.

 

둥근 원형 테이블에 음식을 여러 접시 놓고서 개인별로 적당량을 덜어 먹게 됩니다.

좌석은 주빈(돈을 내는 사람 또는 모임의 가장 윗사람)이 앉는 자리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보통 수건을 도특한 모양으로 장식하여 꽂아 두는 것이죠

상석의 주빈이 앉으면 오른쪽, 왼쪽으로 서서히 멀어지면서 ..제일 멀면 아마 말석이라고 볼 수 있지만

실제로 두세자리를 건너면 그 때 부터는 별로 구별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술을 마시면 건배를 하게 되는 데 적당량 만큼 마시게 됩니다.

물론 "깐"을 외치면 잔을 바닥까지 비우는 것이구요. 절대로 잔을 돌리지는 않습니다.

잔도 자기가 딸기도 하고 한사람이 돌아다니면서 따르기도 하고 때로는 옆사람이 따릐기도 합니다.

 

잔을 들어서 멀리 있는 사람과는 잔을 부딪힐 수 없기에 원형 탁자 위에 잔으로 세번정도 두드리게 됩니다.  이 전통은 예전에 황제가 미복으로 백성들 사는 곳에 미행을 나와서 술집에 들릴 경우 황제를 경호하거나 모시는 무관이나 내관이 어쩔 수 없이 겸상으로 함께 마실 때 황제라는 게 드러나진 않도록 해야하고 또 함께 건배를 할 수도 없고 해서

탁자를 두드리는 것으로 건배 신호를 보낸 게 이렇게 일반화 되엇다고 합니다.

그런데 실제 중국에와서 보니 식사나 술자리는 대부분 큰 원형 탁자 둘레에 앉거나, 예전 사극을 보면 중국사람들은 좀 떨어져서 않는 습관으로 자연스레 그리된게 아닐가 합니다. (서류나 간단한 물건을 던져서 받는 습관처럼)

 

물론 술이 약하거나 술을 못 바시게 될 경우에는 "이무(엄지 손가락)" 라고 말하면서

자신의 엄지 손가락 높이 만큼만 마시면 다른 사람들도 모두 이해를 해줍니다.

 

산동사람들은 보통 참석자들 수에 따라 좀 다르기는 하지만 보통 여섯번에 나눠마시는 습관이 있어서 (물론 그 자리의 주빈이 횟수를 정하기도 함) 마지막 마시기 전까지는 마시는 양에 시비가 없지만 마지막 횟수에서는 반드시 잔을 비워야 하므로 적당히 나눠 마셔야 술에 취하지 않게 됩니다. 작년에 산동의 모회사를 방문하여 20여명과 식사를하고서 다음날 어찌 천진으로 오는 내내 비몽사몽이었던 기억도 ...

 

삼일 동안 교육을 받으면서 진정한 중국 서민들의 음식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첫날 둘째 날은 반 정도 먹어 반찬 대부분을 남겼는데 오늘은 드디어 다 비울 수 있었습니다. 일식 삼찬에 국 하나인데 이 삼찬 모두 기름에 배추를 볶거나 야채와 고기를 함께 볶은 것에 붉은색 채인데 (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음식. 다시마 줄기 같기도하고, 향도 독특(?)하고 맛도 조금 그렇고 ㅎㅎㅎ)

 

아뭏튼 오늘은 조금 적응이 되었습니다.  저야 향차이를 잘 먹습니다.

맨 처음 이 향차이를 접한게 베트남 출장가서 식사를 마친 후 식당문을 나서는데 직원이 건네준게 바로 향차이였고 베트남 향차이는 이 곳에서 먹는 것보다 더 약하기에 자연스레 입에 대게 되었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오래 되어도 향차이를 입에 대지 못하는 분이 많은데 저는 괜찮습니다. 간혹 중국사람들이 놀랩니다. 한 두달되었는데 향차이를 나물처럼 잘 먹는다고 ..

 

역시 음식은 기호식품이기에 습관입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
Today
Total

달력

 « |  » 2024.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