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핸드폰에는 카톡 친구가 오백명 넘게 저장되어 있씁니다.

중국에 오기 전에는 칠백명이 넘었는데 몸이 멀면 마음도 멀어진다는 말처럼

나도 모르게 이백명이 줄어 들었습니다.

 

물론 제가 평소에 나누는 카톡은 그룹(Group)내 사람을 각각으로 셈하면

칠백명도 넘겠지만 개별적으로 보면 ....

 

그룹별로 특징이 있습니다.

좋은 글을 나누는 점잖은 그룹도 있고

세상tk, 일상사를 전하는 그룹도 있고

개별적으로 야시시한 것을 나누는 그룹과 

개인들이 있습니다.

 

상대의 특성에 따른 분류지만

저도 개인적으로 그룹의 특성을 감안하여 글을 전합니다.

제가 직접 적어서 전하기도 하고 남이 보내온 글과 자료를 나누기도 합니다.

때로는 남이 보내온 글을 제게 맞도록 각색도 한답니다.

 

카톡을 전하면 각양각색입니다.

보낸 글을 똑 따먹기만 하는 사람도 있고

즉각 더 좋은 정보(?)로 즉답을 보내는 사람도 있고

서너개가 전해지면 간단히 "ㅋㅋㅋ" 라는 답을 보내 오기도 합니다.

아마도 이 'ㅋㅋㅋ' 는 요즘 유행어인 '살아있네"라는 뜻이겠지요.

물론 저도 ...ㅎㅎㅎㅎ 또는 ㅋㅋㅋ 를 즐겨 사용합니다.

 

역지사지라는 말 처럼 입장을 바꿔 생각합니다.

제게 오는 카톡을 보면 제가 생각하는 비중에 따라 답신을 보내는 게 달라집니다.

정말 바빠서 신경 쓸 겨를이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바로 답을 보내게 됩니다.

 

아무리 바빠도 카톡을 보면

가능하다면 저는 지체하지 않고 "ㅋㅋㅋ"라는 답신으로 답을 해 줍니다.

이 얘기는 제가 그 카톡을 읽었고 감사하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예전에 제가 모시던 보스는 현재 LG 그룹의 모회사의 CEO로 계시지만

제가 카톡을 보내면 아무리 길어도 3분 이내에 답신이 옵니다.

물론 E-moticon으로 간단히 답신이 오지만

 

제가 신입사원 교육을 할 때 마다  강조하는 게 있습니다.

메일을 받으면 최대 12 시간 이내에 답신 메일을 보내라 안되면 문자로 라도 보내라고 ...

물론 e-mial 시스템에 따라서 상대가 읽은지 여부를 알 수 있기도 하지만

그 여부를 알 수 없을 때~ 많이 궁금해 집니다.

몇 차례 소식을 전하다 반응이 없으면 자연스레 소식을 전하는 게 뜸해지다

결국은 포기하게 되는 경우가 왕왕 있답니다.

 

메일이나 카톡을 보내는 중에 (상대에 대한 배려로 통화 보다는 문자를 많이 이용하지요)

특히 문자를 보냈을 때 답신이 없으면 상대가 문자를 본 것인지 못 본 것인지 전혀 알 수가 없으니 답답합니다.

아무리 "무소식이 희소식"이라지만  

내가 약속 장소와 시간을 문자로 보냈는데 답신이 없으면 불안해지기 시작합니다.

내가 보낸 그 약속이 유효한 것인지 여부 때문에 .....

 

각설하고

답신을 보내면서도 답신이 어려울거라 생각하고서

보낸 것에 만족하고 있을 때 상대가 보내준 간단한 답은 하루를 기쁘게 만들어주기도 합니다.

 

이제 우리는 예약문화가 일상화 된 것 처럼

문자나 카톡에도 간단하게라도  "ㅇㅇ" "ㅋㅋㅋ"로 답을 보내는 습관을 길들였으면 합니다.

물론 답을 기대하지 않고 보내는게 대부분이지만 

사람인지라 간혹 상대의 짧은 답이나마 기대하는 저를 보곤 합니다.

답신을 꼭 받고 싶은 사람이 있는데 짧은 답신이라도 보내주면 그 날은 웬지 모르게 즐거워 집니다.

 

우리 메일이나 카톡 특히 문자는 빠르게 답해주는 것을 습관화 하면 더욱 좋겠지요.

 

    <130709>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3
Total1,433,798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