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4년동안 살던 대산 사택에서 서울로 이사를 했다. 근 세달간 하나 하나 옮기는 짐의 부피를 줄이는 짐 정리를 했고 그중 한달은 나름 포장분류를 했다. 가구류와 침구류등은 다 버렸다.
장식장2. 옷장. 식탁. 화장대. 침대와 소파들이 간택을 받지 못했다. 물론 책 수백권과 아껴모아 CD장 두개와 별도 박스에 보관중인 영화와 음악 및 다큐 CD등도 재활용 쓰레기로 버려졌다. 다행히 새것이나 다름없는 세탁기만 새 주인을 찾아 떠났다.

조촐하게 냉장고와 내 책상만 살아남은 셈이다.
아내가 세달 동안 심적 고통에 육체적 고생을 했다.

드디어 가족 네식구가 한살림으로 합쳐졌다.


가족은 한집에서 사는 것이고
식구는 한 식탁에서 함께 식사하는 것 이라는
법정스님의 말씀이 다시 떠올랐다.

이제 이 기쁨을 오래 누리기로 욕심을 내어본다.

 

 

 

'가족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가 상경하셨다.  (5) 2020.01.14
15년만에 차를 바꾸다.  (1) 2020.01.02
오랜만에 다시 하나가 되다.  (1) 2019.12.22
올 한해 가장 아쉬웠던 점.  (0) 2019.11.26
활짝 핀 얼굴  (0) 2019.11.16
가장 힘들었을 때  (0) 2019.02.23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양성철 2019.12.22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소중한 가족..
    이제 다시하나되어 서로 그립고 못다한사랑
    맘껏 나누시고 즐기시기 바라며..
    올해의 크리스마스가 너무 포근하고
    아름다울것 같습니다.
    Merry Christmas..☃️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 82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1
Today9
Total1,415,162

달력

 « |  » 202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