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0시 조금 넘은 시간!
배가 아프다.

위 부위에서 통증이 느껴지고 많이 아프다.  예전같으면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데 이젠 그럴 수가 없다.

복통이 시작되고
위경련 같아서 이리저리 움직여 본다. 잠시 통증이 사라졌다가 다시 시작된다. 직전에 먹은 키위와 바나나의 상극의 부작용인가 해서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그건 아니란다.

가라 앉은듯 했는데 십분도 못되어 다시 복통이 아까보다 더 심하게 온다. 결국 병원으로 출발전에 식탁 위에 차려놓은 점심에  복통으로 괴로워 손도 대질 못했다. 증상 완화를 위해 배 부위에 핫팩을 대어보지만 더 견디기 힘들 정도로 심해진다.

다시 시작된 복통에 아내에게 엄마손을 부탁한다.

아무래도 체한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체내림에 좋은 엄마손 마사지를 아내에게 부탁한 것이다. 아내의 '엄마손' 마사지에  마신 물이 위 부위에서 출렁거리며 소리를 낸다. 다행히 복통은 멎었다.

아내의 약손이 효과를 발휘한 셈이다.

아내의 근심 걱정을 뒤로 하고 시간이 되어 집을 나섰다. 병원에 도착하여 채혈을 하고 X-ray 촬영을 한다. 몸무게가 조금 늘었다. 지금이 딱 좋은데...
 
진료를 마치고 계산된 병원비를 보니 평소보다 조금 적다.  자세히 살펴보니 항암제재 투여량이 평소대비 80%로 줄었다. 

5차 항암치료를 마치고 6차 항암 치료를 위한 혈액검사에서 호중구 수치가 낮아 항암주사를 일주일 뒤로 미룬 뒤 지난 8차 진료시 나의 상태를 보고 주치의는 항암제 투여량을 조절하자고 했었다.

진료시 지난 8차 항암제 투여 후 사흘째도 힘들었다고 말했는데 이를 반영한 것 같다.

이번에는 혈액검사에서 평소와 달리 GOT 수치가 적정범위를 벗어나 다소 높아졌다. GPT 수치 역시 적정범위의 중간 정도였지만 직전 검사 결과보다는  약간 상승했다.
주치의 얘기는 걱정할 단계는 아니라고 말하면서 먹는 음식의 영향이 가장 큰 원인일수 있다며   혹시 의심가는 게 있느냐고 물었다.
최근들어 녹차와 홍차를 매일 마셨다고 했더니 그럴 수도 있겠다고 하면서, 항암 환자중에 생강차가 항암에 좋다고 자주 많이 마시면 간에 영향을 미쳐 GOT 수치가 급작스레 높아지는 경우가 많더라는 얘기를 한다.
실제 나도 3주 정도 생강차를 아침 저녁으로 즐겨 마셨고 더군다나 평소 습관으로 우려내고 남은 생강편도 함께 먹었는데 그 영향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치의는 일단 생강차는 금하고 가능하면 차보다도 생수와 정수된 물을 마시라고 권하였다. 보통 옥수수차와 보리차는 영향이 없어 마셔도 무방하다고 하였다.

이에 따라(GOT 상승) 처방전으로 '우루사정' 일주일 분량(1일 3회)과 구토방지제 하루치(1회) 처방전을 받았는데 구토방지제는 구토 부작용이 없어서 생략하고 '우루사정'만 약국에서 일주일 분량을 처방받았다.

이번 차수는 오후 이른 시간 진료로 적절한 시간에 끝마칠 수 있었다.

1차 항암제 투여시 혈관통 여전함. (핫팩으로 보온 조치를 취하였으나 손등 정맥주사로 혈관통 발생.)
2차 항암제와 수액 주사시 지난번 보다는 혈관통은 덜함 (시간적 여유로 적정량 조절의 영향일 수도).

집에 오는 도중 기다림때문에 도중에 버스를 환승하려 내린 연희동 104고지 승강장에서도 맛있게 느껴지는 빵 냄새에 홀려 승강장 못미쳐 "곳간"이라는 빵집에서 프랑스식빵 "브리오슈" 를 샀다. 

일단 이 '부리오슈'  프랑스 식빵은 흔히 보는 일반 식빵과 달리 크다. 가게 안에서 주문하자 식빵을 바로 잘라 시식으로 준다.  아내랑 함께 시식빵을 먹는데 정말 부드럽고, 풍부한 버터로 풍미까지 부드러우면서도 고소함으로 맛있다.

[항암 9차 후 D+1일차]
1. 볼일 못봄 : 변비 완화제 먹고 있음 (어제 저녁부터 오늘 저녁까지. 볼 일을 볼 때까지 복용 예정. 지난 차수에서는 2회 복용)
2. 딸꾹질 : 간헐적 딸꾹질
     (저지난 차수의 강도와 비슷하지만 지난 차수보다는 강도가 좀 있음)
3. 얼굴 홍조 : 미미하게 발생. 저녁에 완화됨
4. 피곤함 여운 : 운동 못함, 가볍게 마트 다녀오고 집안걷기.

항암 2일차(D+2)
볼일 봄. 딱꾹질 멈춤. 피곤함 이기고 산책함. 일부 미미하게 혈관 붓음.

[GOT, GPT 수치로 본 간 건강상태]

위 표지자 GOT ,GPT는 간장 및 심장의 건강상태를 알기위한 기본적인 판단 요소가 되므로 검사시 건강관리에 참고가 되기를 바랍니다

GOT, GPT는 병원, 검사기관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으나 정상치는 대략 40 IU/L 이하입니다.

이 효소는 간세포가 손상될 때 증가하는데 독성물질 또는 간염 바이러스에 의해 간손상이 생긴 경우 1,000 IU/L 이상까지 폭증할 수 있으나 알코올성 간질환을 앓을 때는 대부분 200 ~ 300 IU/L을 넘지 않습니다.

GPT라는 효소는 주로 간세포 속에 들어있으므로 간세포가 파괴될 때만 수치가 올라가지만, GOT는 심장이나 근육세포 속에도 있어서 심장질환이 있거나 근육질환을 앓을 경우에도 증가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GOT보다는 GPT가 간질환 진단에 더 정확하고 유용합니다.

GOT, GPT 수치는 검사 당일의 컨디션에 따라 다소 민감하게 변할 수 있으므로 약간의 변동에 대해 일희일비하기 보다는 장기적인 변화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간수치 상승이 심한 경우 내과 전문의와 상담하여 ‘간장약’이라 불리는 간 기능 보조제를 투약하게 되면 간수치를 낮추는데 효과적입니다. 이들 약물은 간세포 재생을 돕고, 항산화 효과에 의한 염증 감소, 담즙 배설 촉진등의 작용으로 간수치를 떨어뜨리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단 중요한 것은 간건강을 위해 간수치 상승의 정확한 원인를 분석하여 금주,적절한 운동과 식이요법, 항바이러스제 투여 등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하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것입니다.


1. 급성간염의 경우
GPT > GOT 수치이면서 ]p] 되는 경우도 있다. 극중간염에서는 2,000단위 이상이 되기도 한다.

2. 만성간염의 경우
GOT GPT 수치는 모두 50 - 300 단위 정도로 역시 GPT > GOT 수치 이다. 활동성인 경우에는 GPT 수치가 높다. GOT GPT 모두 200단위 이상일 경우, 반드시 수치를 감소 되도록 노력 하여야 하며, 300이상일 경우는 병원에 입원, 종합검진이 필요하다.

3. 간경변증의 경우
GOT GPT 수치가 모두 50 - 100 단위로, GOT > GPT 수치가 되며, 간염에 비해 수치가 낮은 것은 간세포 수(數) 자체가 감소 했기 때문이다.

4. 간암의 경우
GOT 수치가 GPT 수치의 3배 정도가 된다. 동시에 종양마커의 AFP 가 상승 한다.

5. 기타 간장병의 경우
지방간의 경우에는 GPT > GOT 수치로 콜린에스테리아제 의 수치도 상승, 알코올성 염증의 경우에는 GOT > GPT 수치로 r-GTP (GGT라고도 하며 간질환의 가장 예민한 지표이다. 아미노산을 세포내로 운송하는 효소로 습관적인 음주나 약물복용으로 간에 이상이 생기면 대량으로 생성된다.)가 상당히 상승 한다.

6. 심근경색의 경우
GOT 수치는 상승하고 GPT 수치는 정상인 패턴을 취한다. 동시에 근육내 효소인 CPK(크레이틴 포스포키나아제)가 상승 한다. 이 패턴은 근염, 중증 근무력증의 경우에도 나타난다. 또한 장시간 산책이나 스포츠를 했을 때도 GOT, CPK 수치가 상승 한다. 그러므로 GOT수치나 CPK 수치만 상승 할때는 반드시 검사일 또는 그 전날의 운동 상태를 염두에 두고 판단할 필요가 있다.

7. LDH(유산탈수소효소) 에 대하여 (GOT GPT 와 거의 같은 의미를 가지고 있으나, 변화가 빠르고 간 이외에서도 혈중에 방출 된다.)

가. 간장병의 경우
LDH 수치의 상승과 함께 GOT GPT 수치도 상승 한다.

나. 암의 경우
중증 이상의 암에서는 LDH 수치가 1,000단위 이상이 되는 경우도 있다.

다. 혈액질병의 경우
악성빈혈에서는 LDH 수치가 고도로 상승 한다. 백혈병, 악성림프종, 용혈성빈혈에서도 LDH 수치가 상승 한다.

라. 근육질환의 경우
심근경색, 근염, 근디스트로피증은 CPK 수치나 GOT 수치가 함께 상승, 또 작업이나 운동 후에도 상승한다. 

마. 결림, 근육통의 경우
피로의 원인 물질인 유산 때문에 결림이나, 근육통에서도 LDH 수치가 상승 한다.

연희동 빵맛집 "곳간"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33
Today144
Total1,421,519

달력

 « |  » 2021.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