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을 본다.
아내에게 말한다.

송.규.남. 씨가 거울에서 보인다고...

내 앞에 늘 그리워한 당신이
오늘은 거울 안에서 서 있었다.
예전처럼 하얗게 이를 드러낸 체로
활짝 웃고 있었다.
마치 지금의 나를 안다는 듯이.

몸무게가 10킬로그램이 빠지고서야
내 얼굴에 숨어있던 아버지가
그렇게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이렇게 아프고 나서야
보이는 당신 모습이 서러웠다.
웃으면서도 눈물이 났다.

이렇게 당신은 늘 내 안에 계셨던 것을...

'NEW (항암 치료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되돌아 보며  (0) 2018.10.27
눈물  (0) 2018.10.26
거울 앞 당신  (2) 2018.10.26
직업이 환자.  (0) 2018.10.20
아내가 울고 있었다.  (0) 2018.10.16
열하루째에 사일  (0) 2018.09.30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lick4tea.tistory.com BlogIcon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2018.11.19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웜해서 금식이 너무 오래진행되니 저덜로 살이 빠졌습니다.

  2. 이상백 2020.07.17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처음부터읽고있는데 특히 이번글이 마음이 많이 울컥하네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2
Today108
Total1,447,137

달력

 « |  »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