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춘천 삼악산 산행에서 지난 주엔 북한산을 다녀왔습니다.
회사 동호회 산행에서
저는 가족 산행으로 즐ㄱ겼지만
아내는 이번에는 사양을 했습니다.
회사사람들끼리 산행에 아무래도 가족이 함께하여
내가 가족에 신경을 쓰는게 마음에 걸린다는 말이었습니다.

이번엔 회사사람들과 산행을 했습니다.

사람사는 것과 마찬가지로
가깝고 쉬운 것은 관심을 두지 않듯
북한산은 내게 있어 그런셈입니다.

단풍이 아름답게 6부 능선까지 들어
마음조차도 나를 아름답게 물들여 주었습니다.

오랫만의 산행은
내게 있어 많은 것들을 정리하게 만들어주더군요.
가을 산행이 아니더라도
아마 등산이 주는 기쁨은 같을리라 여겨집니다.
인수봉의 암벽등반을 보면서 옛날 일도 생각해보고

새로움은 항상 내곁에 ,
내맘속에 있다는 평범한 사실앞에 진실해집니다.

 

                                     [031013]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을 그리워서  (0) 2018.08.23
무등을 오르며 (20040522)  (0) 2018.08.23
관심의 차이...  (0) 2018.08.14
운동중에  (0) 2018.07.30
그냥 한번 걸어봤다.  (0) 2018.07.29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93
Today27
Total1,538,183

달력

 « |  » 2023.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