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과 기대
아니 순서 상으로 보면
기대와 욕심이
더 맞는 말 같기도 하다

욕심이 있어 기대일 수도 있겠지만
아무래도 기대가 있으니 욕심을 내는 게 아닐까?

아직도 난 욕심을 제대로 버리지 못했다.
누군가에게 "이 정도는 해줘야..."라고 바라는 게 남아 있는 만큼 욕심이 그에 비례해서 남아 있는 것이다.
그리고 때로는 저울에 달아 비교하기도 하는 걸 보면
비운다는 건 여전히 내게 남은 숙제이다.

벌써 내 나이도 반백을 넘어섰고
머리도 희끗을 지나 서리가 내릴 나이지만
남들에겐 좋으누사람으로
욕심없는 무욕의 사람처럼 보이지만
마음 한 켠에 바라는 게 좀 있다
이게 욕심이 아닐까?

한 주가 지나가고 있고
반갑지 않은 명절이 내일모레 코 앞이다.
마음 먹기라지만...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권유익(開券有益)  (0) 2017.09.27
금산 인삼 엑스포 마라톤 대회  (0) 2017.09.25
욕심과 기대   (0) 2017.09.22
인생  (0) 2017.09.11
눈물이 났다. 눈물이 났다.  (0) 2017.08.29
배려... 그리고   (1) 2017.08.22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26
Today269
Total1,457,224

달력

 « |  » 202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