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아내가 타주는
모닝커피를 마시면서
고맙다는 말을 자연스레 전했다.

차와 함께 얘기를 나누다가
이 말을 듣는 아내가 답한다.

머그잔에 커피를 우릴려다
받침이 있는 커피잔에 커피를 내오니
대접받는 느낌이 드는거라고...

오랫만에 한가한  개인 시간에
잔받침 하나가 주는 행복이다.
(머그잔이나 간편한 종이컵에 그동안 익숙해서일까)

생각해 보면 아주 작은 차이임에도
자신도 모루게 감성의 마음을 지나면서
이렇게 달라지는 것이다.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프 선수 김인경  (0) 2017.08.07
뿌리깊은 나무....  (0) 2017.07.25
대접받는 느낌  (0) 2017.07.22
환경...  (1) 2017.07.17
나중에 하지말고 지금 해!  (0) 2017.07.14
지하철에서 책을 읽다.  (0) 2017.07.05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9
Today14
Total1,437,206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