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우연히 알게 되었다.

김환기 화백의 부인이 김향안이고
시인 이상의 부인이었던 변동림여사라는 걸...

혹시 김환기 화가에 대하여 궁금하시면

제 티스토리 바로가기
어디서무엇이 되어  만나랴 김환기작품

저녁에   김광섭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http://click4tea.tistory.com/441.

변동림과 김향안

변동림의 나이많은 이복조카인 화가 구본웅은 친모가 산후 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난 후 계모의 손에 자랐다. 계모 변동숙은 구본웅을 지극정성으로 키웠다. 그런데 변동숙의 아버지가 훗날 새장가를 들어 자신과 스물여섯 살이나 차이가 나는 이복여동생을 낳았다. 그녀가 바로 변동림인데, 연상의 조카 구본웅의 친구 이상과 커피를 마시고 데이트를 하면서 문학을 논하다가 사랑에 빠졌고,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그와 결혼하겠다고 결심했다.

이상이 폐병을 앓고 있음을 아는 변동숙은 펄펄 뛰며 반대했지만, 변동림은 1936년 6월 이상과 결혼을 강행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고, 그래서 이상의 호적에는 변동림의 이름이 존재하지 않는다.

부부에게 신혼의 즐거움은 잠시뿐이었다. 폐결핵은 점점 심해졌고, 구본웅은 천재이자 연하의 이모부인 그가 그렇게 허망하게 삶을 마감하도록 놔둘 수 없다며, 일본으로 가서 요양하라고 돈을 건넸다. 하지만 두 사람이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액수는 아니었기에 이상 혼자 일본으로 떠났다. 결혼 4개월 만인 1936년 9월의 일이다.

일본에서 요양하던 이상은 1937년 2월 공원을 산책하다 ‘불령선인(不逞鮮人, 명령을 듣지 않는 조선인)’이라는 죄목으로 일본 경찰에 체포되었다. 옷차림이 허름하거나 용모가 단정치 못한 조선인은 무조건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되던 시절이었다.

이상은 니시칸다 경찰서에 34일간 구금되었는데, 이때 건강이 다시 돌이키기 힘들 정도로 악화되었다. 얼마 후 변동림은 도쿄에 거주하는 이상의 친구에게 빨리 일본으로 오라는 전보를 받았다. 도쿄 제국대학 부속병원에 입원한 이상이 매우 위독하다는 내용이었다.

이상은 변동림이 병원에 도착하고 며칠 후인 1937년 4월 17일, “멜론이 먹고 싶소”라는 말을 남기고 눈을 감았다. 변동림은 수필 〈월하의 마음〉에서 이상의 마지막에 대해 이렇게 회상했다. “나는 철없이 천필옥에 멜론을 사러 나갔다. 안 나갔으면 상은 몇 마디 더 낱말을 중얼거렸을지도 모르는데. 멜론을 들고 와 깎아서 대접했지만 상은 받아넘기지 못했다. 향취가 좋다고 미소짓는 듯 표정이 한 번 더 움직였을 뿐 눈은 감겨진 채로. 나는 다시 손을 잡고 가끔 눈을 크게 뜨는 것을 지켜보고 오랫동안 앉아 있었다.”

우리 근대문학사의 천재는 이렇게 박제가 되었다. 21세에 청상(靑孀)이 된 변동림은 이상의 유골을 안고 현해탄을 건너 미아리 공동묘지에 매장했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묘소는 유실되었다. 훗날 변동림은 이상의 죽음에 대해 “그는 가장 천재적인 황홀한 일생을 마쳤다. 그가 살다간 27년은 천재가 완성되어 소멸되는 충분한 시간이다”라고 회상했다.

변동림은 당시 자유연애라는 명목으로 ‘첩살이’를 하던 대부분의 모던걸들과는 달리, 이상의 ‘본처’였다. 그러나 이상이 허망하게 세상을 떠나고 7년 후, 자녀가 셋이나 있는 화가 수화(樹話) 김환기(金煥基, 1913~1974)와 살림을 차렸다. 모던걸에게는 본처살이나 첩살이 같은 명분보다는 ‘불타는 사랑’이 더 중요했기 때문이다.

(김환기의 자녀는 딸만 셋이어서 양자를 들였는데 그의 이름은 김화영이며 최근 유작반환 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다. 본글의 댓글참조. 충북일보 18.07.01 자 신문)

변동림이 김환기와 동거를 시작하자 이복언니 변동숙은, 부인이 있는 김환기의 첩살이를 하는 건 결국 본부인을 내쫓는 악행을 저지르는 것이라며 결사반대했다. 이에 변동림은 변씨 가문과 아예 인연을 끊겠다며 이름을 김향안(金鄕岸)으로 바꿨고, 얼마 후 김환기는 본부인과 이혼했다.

근대 추상미술의 선구자이자 현대미술사에도 커다란 발자취를 남긴,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의 화가 김환기는 이렇게 이상에 이어 구본웅의 이모부가 되었다. 김향안과 김환기는 근원 김용준이 살던 성북동 ‘노시산방’에서 신접살림을 차린 후 집 이름을 ‘수향산방(수화 김환기와 향안이 사는 집)’으로 바꿨다.

김향안은 1955년 김환기와 함께 프랑스 유학길에 올라 미술평론을 공부했고, 1974년 김환기가 세상을 떠난 뒤에는 환기재단을 설립해(1978) 김환기의 예술세계를 알리는 데 힘썼다.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과 감사  (0) 2017.01.15
갑자기 살이 찌는 이유 10가지  (0) 2017.01.13
김환기와 김향안  (1) 2017.01.13
오늘의 단상  (0) 2017.01.05
새해 인사.  (0) 2017.01.04
강칼라 수녀님에 대하여2  (2) 2016.12.28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lick4tea.tistory.com BlogIcon 한글사랑(다향) 2018.08.30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김환기 화백의 아들 김화영씨가 환기재단을 상대로 한 '동산인도청구소송' 항소가 기각됐다. 어머니가 환기미술관에 기증한 아버지의 유작 130점 중 5점을 반환하라며 제소한 소송에서 패소한 것이다. 

    환기미술관은 설명이 필요 없는 최고의 화가 김환기 화백의 유작을 영구 보전하기 위해 김화백의 부인 고 김향안 여사가 1992년 서울 부암동에 설립한 미술관이다. 김향안씨는 2004년 타계했다. 

    잘 나가던 사립미술관이 내분으로 어수선해진 것은 지난 2008년 김화영 환기재단 이사장이 환기미술관 소장 작품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면서 부터였다. 김 이사장은 미술관 측에 '작품대여 확인증'을 요구하며 환기미술관장과 재단이사가 아버지의 작품을 임의로 내다팔고 있다고 주장해 파란을 일으켰다.

    결국 김 이사장은 당시 관장을 횡령과 사문서 위조 등으로 고소했다. 그러나 김 이사장이 주장하는 임의 매각을 입증할 수 없어 사건은 무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다만 문화체육관광부 감사 결과 1994년 미술관 등록 시 수록된 작품 130점 중 5점이 사라진 점은 확인됐었다.

    고소를 당한 이사진들은 김 이사장의 해임을 의결했고, 환기재단 이사회의 이사장 해임 사유가 정당하다는 법원의 판결을 받아냈다. 그러나 미술관은 내분으로 인해 관람객의 출입이 제한되는 등 한동안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야했다. 

    재단과 운영 문제를 놓고 다투던 김화영씨는 이어서 어머니가 환기미술관에 기증한 작품 130점 중 5점을 반환하라는 소송을 냈다. 법원은 김 씨의 소유권 주장을 인정하지 않았다.

    "김 여사가 일부 작품을 사유재산으로 남겨놓고 자손에게 상속시킬 의사가 있었다면 '김 화백 작품 영구보존'이라는 재단 설립 목적이 무색해진다"는 것이 2015년 당시 1심 재판부의 결정이었다. 

    1심 패소 판결에 불복한 김 씨의 항소가 최근 기각됨에 따라 김 화백의 아들은 아버지 작품에 대한 소유권을 더 이상 주장할 수 없게 됐다.

    김환기 작품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높인 사람은 김 화백의 부인 김향안씨다. 1974년 김환기 화백이 타계한 후 부인은 환기재단과 환기미술관을 설립해 남편의 작품을 지키고 관리했다. 김환기 화백의 작품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기리기 위해 기울인 김 여사의 집념은 대단했다고 한다.

    김향안씨의 본명은 변동림(卞東琳)이다. 재원이었던 그녀는 1936년 21세 때 이복언니 변동숙의 의붓아들이던 화가 구본웅의 소개로 천재시인 이상(李箱)을 만나 결혼했으나 4개월 만에 사별했다. 

    남편 이상을 황망하게 보내고 난 7년 후 그녀는 김환기를 만나게 된다. 세련되고 지성적인 변동림이 마음에 들었으나 김환기는 선뜻 구애할 자신이 없었다. 아이가 셋이나 딸린 이혼남의 처지였기 때문이다. 

    김환기와 그녀는 매일 편지를 주고받으며 사랑을 키웠다. 그러나 김환기의 우려대로 변동림의 집안에서 김환기와의 결혼을 극렬히 반대했다. 

    가족들의 벽에 부딪친 그녀는 모든 것을 버리고 김환기에게 갔다. 변동림이란 본명마저도 버렸다. 개명한 이름인 '김향안'은 김환기의 성에 김환기의 아호 향안을 붙여서 지은 이름이다.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물려받고 온전히 그의 안으로 들어간 영화 같은 결합이었다.

    김환기는 전처와의 사이에 세 딸을 두고 있었으나 아들이 없었다. 그래서 김 화백 부부는 양자를 들였는데, 이들의 양자가 바로 아버지 작품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며 동산인도청구소송으로 세간의 이목을 끈 김화영씨다.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7
Today22
Total1,478,777

달력

 « |  » 202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