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무엇으로 크는가?

 

사막에서 새 풀을 찾아 쉴 새 없이 달리는 양들은
잠잘 때와 쉴 때만 제 뼈가 자란다.
푸른 나무들은 겨울에만 나이테가 자라고
꽃들은 캄캄한 밤중에만 그 키가 자란다.
사람도 바쁜 마음을 멈추고
읽고 꿈꾸고 생각하고 돌아볼 때만 그 사람이 자란다.
그대여, 이유 없는 이유처럼
뼈 아프고 슬프고 고독할 때
감사하라, 내 사람이 크는 것이니. 

힘들지 않고 어찌 힘이 생기며
겨울 없이 어찌 뜨거움이 달아오르며
캄캄한 시간 없이 무엇으로
정신의 키가 커 나올 수 있겠는가.

 

'좋아하는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그만 사랑의 노래 황동규  (0) 2014.04.07
봄일기. 이해인  (0) 2014.03.25
사람은 무엇으로 크는가 ? 박노해  (0) 2014.03.10
선암사 소나무 정호승  (0) 2014.03.09
봄에 관한 시 (봄을 위하여 천상병 외)  (0) 2014.03.06
들꽃 윤보영  (0) 2014.02.17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5
Total1,433,800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