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누군가의 카스토리에서 반야봉 사진을 보면서 한참 동안 눈을 뗄 수 없었다.

여수에서 주말부부로 근무하던  어느 날
무작정 베낭둘쳐매고 나선 지리산 길.

그 날은 웬지 반야봉에 오르고 싶었다
 
지리산을 가장 아름답게 바라볼 수 있었던 곳이 반야봉이 아닐까 한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낙조는 지리산 8경의 하나이다)

능선 길 타고 지리산 종주길 나서면 반야봉 오르는걸 포기하고 냅다 앞으로만 달리는데 이는 산행중 백미 하나를 놓치는 것이라는 걸 그 날에야 알게 되었다.

마지막 질문같은 숙제를 낸다.

다시 반야봉에 오를 수 있을까?

가고 싶다.
갈 수 있다고 믿는다.
이를 위해 잠시 두손을 모은다.

그 때 그 기분으로 ...

지리산 반야봉 사진이 여러장 있는걸로 기억하는데 찾을 수가 없다.
디카로 찍은 사진들은 이래서 결정적일 때 문제다.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섯시 팔분전.  (0) 2019.07.26
처형네 병문안  (1) 2019.07.26
지리산 반야봉...  (0) 2019.07.18
쑥부쟁이와 자장면  (0) 2019.07.13
성당 레지오마리에 주회합에서...  (0) 2019.07.10
녹차 한잔...  (0) 2019.07.07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2
Today95
Total1,447,124

달력

 « |  »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