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이글을 옮기면서 다시 읽어보니 이 시를 전해준 그 친구가 도무지 기억나지 않습니다. 많이 당황스러웠습니다. 편지로 받았다는 것 까지는 기억나는데  웨지 웃음이 났습니다. (20180823)

 

 

옛 글 중에 내가 좋아하는 시가 있어 카테고리만 변경하였습니다. 

 

            < 날짜를 보니 2004. 8. 22 일 입니다.>

 

대학을 다니던 어느 겨울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될 때 편지로 받은 시입니다.

몇년 동안 간직하다가 잃어버린 후

십여년이 지나서야 어느 글에서 되찾아서 

마음을 아름답게 만들어준 시로

또 다시 십여년이 지난  오늘

멀리 그에게로 전해봅니다.

이 시간 이 아름다운시를 선물한 그 친구는 어디에 있는지 궁금합니다.

 

 

 

새를 그리려면 - 엘자 앙리케즈에게

                                -자크 프레베르

우선 문이 열린
새장을 하나 그립니다.


무언가 예쁜 것을
무언가 단순한 것을
무언가 쓸 만한 것을 그린 후


새를 위해
그리고 나서 그 그림을 나무에 걸어놓습니다.


정원에 있는
또는 산 속에 있는
어느 나무 뒤에 숨겨놓고서


아무 말도 하지 말고
꼼짝도 하지 말고 ...
때로는 새가 빨리 오기도 하지만
마음을 먹기까지에는
오랜 세월이 걸리기도 하죠


용기를 잃지마세요
기다리세요
그래야 한다면 몇 년이라도 기다려야 해요
새가 빨리 오고 늦게 오는 건
그림이 잘 되는 것과는 아무 상관이 없답니다.

 

새가 날아올 때엔
혹 새가 날아온다면
가장 깊은 침묵을 지켜야 해요
새가 새장 안에 들어가기를 기다리세요

 

그리고 새가 들어갔을 때
붓으로 살며시 그 문을 닫습니다.

 

그 다음엔
모든 창살을 하나씩 지웁니다.
새의 깃털 한끝도 다치지 않게...

그리고 나서 가장 아름다운 나뭇가지를 골라
나무의 모습을 그립니다.


새를 위해
푸른 잎새와 싱그러운 바람과
햇빛의 반짝이는 금빛 부스러기까지도 그립니다.


그리고 여름날 뜨거운 풀숲 벌레들의 소리를 그리고
이제 새가 마음먹고 노래하기를 기다립니다.


혹 새가 노래하지 않는다면
그건 나쁜 징조에요
그 그림이 잘못되었다는 징조에요
하지만 새가 노래한다면 그건 좋은 징조입니다.


그러면 당신은 살며시 살며시
새의 깃털 하나를 뽑으세요
그리고 그림 한구석에 당신의 이름을 씁니다.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5
Total1,433,800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