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7. 5. 21:06 짧은글 긴여운

글 하나

 
「하이타니 겐지로의 생각들」이라는 책의 내용 중 에 나오는 내용이다.

아무리 가난해도 우리 집을 찾아오는 손님은 소중히 여겼다. 식사 때 손님이 오면 우리는 각자의 그릇에 담긴 반찬을 다시 한데 모았다.

"먹을 것을 다 같이 나눠 먹을 때 제일 맛있단다."

어머니는 그렇게 말씀하시며 반찬을 다시 나누어 담았다.

이 말은 내 생각과 거의 같은 말이다.

내 생각?

'어떤 차(茶)가 가장 맛있나요?' 라고 물으면
'함께 나누는 차가 가장 맛있다.' 라고    답을 한다

그래서 난 차를 주위 사람들에게 차가 생기면 자주 선물하고 함께 나눈다.
비록 차 맛을 아는 이들에 한하지만...

함께 마시는 차
끽다거(喫茶去) !
차나 한잔 하시지요.


[끽다거 유래]

재미난 일화 한 토막을 소개합니다. 
1200년 전 중국 당(唐)나라의 조주선사는 끽다거(喫茶去=차나 한잔 마시고 가시게)라는 화두(話頭)를 세웠습니다.  
 
‘끽다거’라는 화두의 유래는 조주선사의 
선문답(禪問答)으로 지금까지 널리 전해져 오는 이야기입니다.  
 
선사는 절을 방문한 한 학승(學僧)에게 물었습니다. 
 
  "당신은 전에도 여기에 온 일이 있는가?" 
  "온 일이 없습니다." 
  "차나 한 잔 들고 가시게." 
 
다른 학승에게도 똑같이 물었습니다. 
그 학승도 대답하였습니다. 

  "예, 한 번 와본 적이 있습니다." 
  "차나 한 잔 들고 가시게." 
 
  원주가 조주선사께 여쭈었습니다. 
 
  "노스님께서는 무슨 연유로 전에 온 일이 있다는 이에게도 '차를 들고 가라' 하시고 온 일이 없다하는 이에게도 '차를 들고 가라‘ 하십니까?" 
  "원주야" 
  "예" 
  "차나 한 잔 들어라" 
이것이 인생의 진정한 의미를 역설하는 ‘끽다거’의 유래입니다.  
 


'짧은글 긴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소중한 약속  (0) 2017.08.08
옮기는 글. 나의 정의,너의 정의: 정의란 무엇인가?  (0) 2017.07.19
글 하나  (0) 2017.07.05
오랫만에 인터넷 교보문고로 책을 주문하다.  (0) 2017.07.03
모두에게 전하는말  (0) 2017.05.17
좋은 글...  (0) 2017.04.29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33
Today140
Total1,421,515

달력

 « |  » 2021.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