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우연히 아들 녀석의
페이스북을 방문하게 되었다. 

녀석이 평소에 말하지 않았던 속마음
속 고민들을 읽어낼 수 있었다.
 
그 또래의 고민이기도 하지만
고민은 치열하게 하되
그 고민에 빠져있거나
그 고민하는 것 자체로
핑게삼지 않기만을 바랬다.

현실에 누구나 만족할 수는 없다.

그 꿈이나 가능성이라는 건
일종의 보이지 않는 것이기에
더욱 그러 할게다.

그러기에
아프면서 자라는 나무가 아니더냐.

'가족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의 개인전시회를 보고서  (0) 2017.12.01
우리 가족의 가위바위보의 원칙  (0) 2017.07.17
사월의 진달래 꽃  (0) 2017.04.14
밥 굶지 말아라  (0) 2017.02.21
건강 프로그램 참가  (0) 2017.02.07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93
Today27
Total1,538,183

달력

 « |  » 2023.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