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옮긴 글입니다 -

  현관문 비밀번호


둘째 며느리 집에 갔다가 나는 가슴 따뜻한 며느리의 마음을 느꼈다.

아파트 현관문의 비밀번호가 우리집하고 같았기 때문이다.
내가 사는 아파트 뒷동의 큰 아들네도 우리집하고 비밀번호를 똑같이 해놓았다.

엄마가 오더라도 언제라도 자유롭게 문을 열라는 뜻이었다.
지금은 워낙 비밀번호 외울게 많아 헤맬 수 있기 때문이리라.

그 이야기를 듣고 기분이 참 좋았는데, 작은 아들네도 같은 번호를 쓰는지는 몰랐었다.

그런데, 그 사소한 것이 나를 그렇게 마음 든든하게 만들었을까?

언제 내가 가더라도 마음 놓고 문을 열수 있게 해 놓은 것.
그 마음이 어느 것보다도 기분을 좋게 했다.

우스개 말로 요즘 아파트 이름이 어려운 영어로 돼 있는게 시어머니가 못 찾아오게 그랬다는 말이 있다.
설마 그러랴마는 아주 헛말은 아닌 듯한 생각도 든다.

결혼한 아들네 집에 가는 일.
김치를 담가서도 그냥 경비실에 맡겨두고 오는 것이 현명한 시어머니라는 말은 누가 만든 말일까?

그런데 엄마가 올 때 그저 자연스럽게 엄마사는 문을 열고 들어오는 것처럼 그렇게 오라고 만든 두 아들네 집 비밀번호...

그것만 생각하면 가지 않아도 든든하고 편하다.
그건 아들의 마음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두 며느리의 배려가 아니었을까?

Tv를 켜면  살인, 강도, 불륜, 사기, 패륜, 테러 등 등 온갖 사건들이 주류를 이룬다.
그래서 난 뉴스를 잘  보질 않는다.
사실 이는 모든 일상의 1%도 안되는 일들이다.
좋은 것만 보고 생각하고 들어도 자기 남은 생애가 턱 없이 부족할 것이다.

부모님이 계신분들 오늘은 전화 한통 해주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41
Today23
Total1,488,878

달력

 « |  » 2022.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