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주변 벙커 샷 올바른 동작방법]

볼을 중앙에서 왼발 쪽으로 볼 1개 정도 옮기고 손이 볼보다 앞서나가지 않도록 놓는다. 스탠스와 클럽 페이 스를 오픈한 채 체중을 오른발에 60퍼센트 정도 싣는 것이 좋다

스윙을 할 때는 손목이 풀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샷을 할 때는 코킹을 그대로 유지하고, 바운스를 이용해 모래를 쳐야만 더 쉽게 볼을 띄울 수 있고, 더불어 뒤땅이나 토핑을 방지할 수 있다.

잘못된 동작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는 체중이 왼쪽에 실려 있고, 클럽의 헤드보다 손이 타깃 방향으로 앞서 나가 있다. 이 경우 리딩 에지가 모래를 깊숙이 파고들어 스윙이 제대 로 이뤄지지 않는다

모래의 저항이 커질수록 스피드가 떨어지고, 탈출이 어려워진다. 설령 탈출을 한다고 해도 자신이 원하는 거리보다 짧아지는 현상이 발생한다.

벙커 샷 드릴
그린 주변에서 벙커 턱이 높을 때나, 볼의 탄도를 높이고 싶을 때 유용한 연습법이다. 이 경우 런이 많이 줄어들어 핀을 직접 공략할 수 있다.

방법 : 클럽 헤드를 눕혀 그 위에 모래를 얹는다. 천천히 들어올리다가 백스윙 톱에서 올려놓았던 모래가 타깃 방향으로 뿌려질 수 있도록 힘차게 스윙한다. 동작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헤드가 백스윙 톱에 도달하기 도 전에 모래가 떨어지고 말 것이다. 어쩌면 자신의 머리 위로 모래가 쏟아져 낭패를 볼 수도 있다.

40야드 이상 벙커 샷
그린으로부터 40야드 이상의 지점에 있는 벙커에서는 무조건 볼을 먼저 맞혀야 한다. 거리의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서는 모래를 먼저 쳐서는 안 되고, 정확한 볼과의 콘 택트가 중요하다. 손은 클럽 헤드와 일직선이 되게 놓는 다

타깃 라인과 평행이 되게끔 스탠스를 하고, 클럽 페이 스는 오픈하지 않고 스퀘어로 놓는다. 이때 체중은 어느 한쪽으로 치우쳐도 안 되고 50대50을 유지하는 것이 좋 다. 코킹은 최대한 늦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추가)

그린사이드 벙커는 홀의 위치에 따라 거리가 천차만별로 다르다. 짧게는 5m에서부터 길게는 30m 이상까지의 거리를 공략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그린사이드 벙커에서는 한 번에 탈출해야 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 또 스코어를 잃지 않기 위해서는 거리 조절을 잘해야 한다. 프로골퍼 이정원은 그린사이드 벙커에서 3가지에 집중하라고 한다.

첫째, 거리에 따라 클럽을 선택한다. 10m 미만의 거리에서는 SW(56도~58도)를 사용하며, 20m의 중거리에서는 AW(52도)를 추천한다. 30m 이상의 거리에서는 PW(45도~48도)를 사용하는 것이 홀을 공략하는 데 효과적이다. 둘째, 편안하게 스윙 할 수 있는 자세를 만든다. 벙커샷도 트러블샷의 하나이기 때문에 어드레스가 편해야 스윙도 쉬워지고 임팩트도 좋아진다. 볼의 위치는 스탠스 가운데에서 왼쪽으로 볼 1개 정도에 위치시키며, 스탠스는 타킷 방향으로 오픈시킨다. 셋째, 머리와 가슴의 위치를 정확히 한다. 머리가 볼보다 타킷 방향으로 나와 있어야 가파른 다운스윙을 하기 편하며, 어드레스부터 폴로스루까지 가슴이 볼 쪽으로 기울어 있어야 정확한 임팩트가 가능하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om@golfdigest.co.kr]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93
Today27
Total1,538,183

달력

 « |  » 2023.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