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8. 30. 21:30 좋아하는 시

풀꽃 나태주

 

 

                                  풀꽃

나태주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얼마 전 휴가를 위해 선정한 시집을 읽으면서 많이 실망했습니다.

물론 저의 감정이 메말라서라고 생각하면 되겠지만...

그들이 얼마만큼 치열한 삶을 살았는지는 잘은 모르지만 

시라고 노래한 것이 정말 시답지 않았던 것이 그 이유였습니다.  

2010년을 대표한다는데 그 시를 선정한 사람이 더 문제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그들이 "오감도"를 쓴 이상은 아니었습니다.

 

그들도 시를 쓴 후 다시 읽어 보았을 것입니다.

내가 아는 시의 운울도 없이 그냥 제 멋대로 긁적인 것을 시라고..

그렇다고 제가 시를 쓴다는 것은 아닙니다.

읽으면 읽을 수록 마음이 느꺄지는 시를 좋아 합니다.

 

마음에 들어했던 시를 사랑하는 모든 이에게 전합니다.

 

           <110925>

 

나태주  시인은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져 사는 아름다운 세상을 그리는 시인이 되셨다.

도회지에서 자연을 무시하고 세상적인 것만을 추구하는 게 시라고 주장하는 젊은 시인들과 달리 남들이 보아주지도, 인정해 주지 않는 구름과 새와 풀꽃들을 친구 삼아 아름다운 세상을 노래하는 시인이다.

 

[약력]

1945년 충남 서천에서 태어나 공주사범학교 졸업 후 공주 왕흥초등학교 교장,

 공주 장기초등학교 교장 등 평생 교직에 봉직.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시「대숲 아래서」당선.『누님의 가을』,쪼끔은 보랏빛으로 물들 때』등 29권의 시집과『빈손의 노래』,,『추억의 묶음』등 선시집,

동화집으로『외톨이』와 산문집으로『외할머니랑 소쩍새랑』,『시골사람 시골선생님』등 출간.

흙의문학상, 충청남도문화상, 현대불교문학상, 박용래문학상, 시와시학상, 편운문학상 등을 수상.

 현재 공주문화원장으로 재직.

 

'좋아하는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한 영혼을 위하여  (0) 2013.09.06
너에게 묻는다 ..... 연탄 한 장 (안도현)  (0) 2013.09.06
풀꽃 나태주  (0) 2013.08.30
바람같은 얼굴 이생진  (0) 2013.08.30
작은 기쁨 이해인  (0) 2013.08.30
미워하는 고통 도종환  (0) 2013.08.30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7
Today15
Total1,478,770

달력

 « |  » 202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