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다 아는 내용이지만 다시한번 옮겨 봅니다.

간밤에 마신 술이 아직도 숙취로 남아 있는데 계속 차를 우려 마시는 중인데

중국에서 좋은 점은 차가 많고 좋은(?)차를 마실 수 있다는 점입니다.

 

[녹차의 효능]

 

에서 중요한 영양 성분은 폴리페놀. 떫은맛을 내며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제 역할을 하고 피부노화를 예방하며 콜레스테롤을 억제해 심장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폴리페놀 성분은 폴리비놀, 플라보놀, 류코안토시아닌, 페놀산 등 4가지로 나누어지는데 그 중에서 플라바놀 성분이 녹에 가장 많다. 이것이 바로 키테킨 성분으로 하루 3잔의 녹를 마시면 자연적으로 암을 예방할 수 있는 것도 바로 이 성분 때문. 카테킨 성분이 암세포 주위에서 암의 발생을 억제 해준다. 가장 효과적인 것은 폐암이며 카테킨에 의한 폐암 발생 억제율이 64%라고 알려져 있다. 그 외에 간암, 대장암, 위암에도 효과적이다.

이 밖에도 녹는 우리 몸에 이로운 아미노산류, 칼륨, 불소, 아연, 망간, 비타민C, 아스파라긴산 등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

 

암과 노화를 방지한다
암과 노화를 일으키는 활성산소를 억제하는 것이 항산화물질이다.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은 비타민C인데 이것보다 40~100배 강력한 효과를 내는 것이 바로 녹에 많은 카테킨 성분이다. 녹는 <타임>지에서 노화 방지 식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고혈압과 동맥경화를 예방한다
를 꾸준히 마시면 고혈압과 동맥경화를 예방할 수 있다. 고혈압은 음식을 짜게 먹을 경우에 잘 걸리는 질병으로 소금 속의 나트륨 성분이 원인이 된다. 녹에 든 칼륨 성분이 나트륨을 체외로 배출하도록 도와 고혈압을 예방한다. 육류를 자주 섭취하면 콜레스테롤이 많아지면서 혈과 통로가 좁아져서 동맥경화가 생기는데 녹에 풍부한 비타민 C가 콜레스테롤을 몸 밖으로 배출시켜 동맥경화가 생기는 것을 막아준다.
 
피부를 곱게 만든다
는 피부미용에 효과적인 비타민C를 레몬의 5배나 함유하고 있다. 피부에 탄력을 주며, 보습을 유지해 피부를 항상 촉촉하게 만들어준다. 녹를 마시는 것은 물론 녹 우린 물로 세수를 하는 것도 효과가 있다.
 
중금속과 니코틴을 제거한다
의 대표적 영양 성분인 카테킨은 몸속 중금속을 제거한다. 녹는 흡연을 할 경우 꼭 섭취해야 할 식품으로 담배의 니코틴 성분은 몸속에 흡수되면 혈압이 올라가고, 호흡도 가빠지는데 녹를 마시면 폴리페놀 성분이 니코틴 성분을 몸 밖으로 배출시킨다.
 
비만을 해결한다
에 들어 있는 폴리페놀 성분이 몸속에 쌓인 체지방을 밖으로 배출시키고 카페인과 비타민, 미네랄 성분은 몸속의 대사를 촉진시켜 체지방이 몸에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염증을 치료하고 세균의 성장을 억제한다
폴리페놀과 사포닌 성분은 염증을 치료한다. 위궤양이나 위 점막의 출혈을 치료하며 각종 부종도 가라앉힌다. 장티푸스나 이질 등의 전염성 세균이 성장하는 것을 억제해 식중독이 발생하는 여름철에 자주 마시면 효과적이다.
 
숙취를 해소한다
술을 많이 마시면 간에서 분해하지 못해서 숙취 증세가 나타난다. 음주 후 녹를 마시면 녹찻잎 속 카페인 성분이 혈액 중의 포도당 성분을 증가시키고, 간의 분해 효소 활동을 도와 숙취를 줄여준다. 녹찻잎 속에 풍부한 비타민C 역시 숙취를 해소에 도움을 준다.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테아닌이라는 물질이 머리를 맑게하고 마음을 편안하게 진정시켜준다.
 
변비를 치료한다
녹찻잎 속에 있는 폴리페놀 성분이 위와 소장의 연동운동을 도와 변비가 있을 경우에 마시면 효과적이다. 녹를 우려 마시면 변비에 좋은 식이섬유소가 우러나지 않으므로 가루녹로 먹는다.
 
충치와 입 냄새를 없애준다
녹찻잎 속에는 치아를 튼튼하게 하는 불소 성분과 세균을 죽이는 폴리페놀 성분이 있어 충치를 예방한다. 녹찻잎에 있는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입 냄새를 제거해준다.

 

 

[녹차 찌꺼기 활용법]

  

1. 차베개의 제조
우려낸 찻잎을 버리지 말고 잘 말려서 모아 두었다가 베개 속으로 사용한다(예컨데, 차 찌꺼기

 2Kg+메밀껍질 800g+천궁 100g). 옛날 사람들은 찻잎의 베개가 사고력(思考力)을 증진시킨다고

하였으며, 차베개는 차의 향기에 의해 숙면을 취할 수 있게 하여 불면증이 있는 사람들에게 효과적이다


2. 화분의 비료
우려낸 후의 찻잎에도 여전히 많은 양분이 있으므로 화분이나 나무에 주면 최상의 비료가 된다.

*단백질, 아미노산, 무기염류 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므로 화분에 넣어 주면 질소 비료 대용이 된다.


3. 차 목욕
목욕물 끓일 때 찻잎을 주머니에 넣어 물에 띄워두면 잘 우러나는데, 이 물로 목욕하면 체취가 사라지고

피부의 윤기가 난다. 뿐만 아니라 피부병의 예방도 된다. 고대 중국에서 갓난 아이에게 찻잎 우린 물에 목욕시켰다고 한다. 요새 일부 여성이 우유로 목욕한다지만 그것보다는 경제적이면서 효과는 몇 갑절 더할 것이다.

  *머리 감을 때 잎 찌꺼기를 넣어 우려낸 물에 머리를 감으면 머리가 부드러워지고 윤기가 생기며

    비듬발생이 적다.


4. 여드름 치료와 비듬 제거
티백이나 차를 우린 물로 세수를 하면 여드름이 없어지고 피부가 탄력있게 되며, 머리를 감을 때 미리 우려 놓은 차물로 헹구어 내면 머릿결이 부드러워지고 윤기가 생기며 비듬 발생이 적어진다. 


5. 무좀이나 피부병의 치료
차는 소염살균 효과가 있다. 차 찌꺼기를 주전자에 넣고 아주 진하게 끓여서 세수대야에 넣고 발을 담그면 살균, 수렴작용을 하는 찻잎의 카테킨 성분에 의해 무좀균의 증식이 억제된다. 또한 가벼운 피부병에도 효과가 있어 기저귀로 인해 유아의 엉덩이가 짓무를 경우 찻잎을 잘게 갈아서 바르면 쉽게 치료가 된다.  잎을 찰과상 입은 상처에 붙이면 통증이 줄고 세균 감염이 방지된다.


6. 구취 제거
늘 입에서 냄새가 나는 사람은 타인에게 불쾌감을 줄 때가 많다. 차에는 강한 수렴성이 있으므로

늘 차를 마시는 것은 입냄새(口臭)를 없애는 것이 된다. 우려낸 찻잎을 씹어도 구취가 없어진다.

*파와 마늘냄새 등의 구취에는 잎을 씹으므로 냄새가 사라진다.

7. 주방용품이나 페인트 냄새 제거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았거나 새로 산 그릇의 냄새를 제거하려고 할 때 찻잎을 그릇에 담아두거나 찻물로 그릇을 닦으면 효과적이다. 또한 집에 새로 페인트를 칠하면 그 냄새가 쉬이 없어지지 않고 오래 가는데 이럴 때 차를 태워 연기를 집안에 퍼지도록 하면 냄새가 몇 시간 안에 없어진다.

8. 옷장이나 신발 냄새 제거
목재가구를 새로 사왔을 때 나무냄새가 지독할 경우 찻물로 세척하면 기름과 칠냄새가 말끔히 가신다. 비누나 그 외 세척제에 비할 바 아니다. 돗자리 등을 닦으면 광택이 새로워져 신품과 같아진다. 또한 신발에서 냄새가 날 경우, 찻잎을 싸서 신발 바닥에 깔면 냄새가 사라진다. 신발장에서의 나는 냄새도 쉽게 없앨 수 있다.


9. 육고기나 생선의 냄새 제거
돼지고기, 쇠고기나 생선을 요리하기 전에 찻잎을 함께 넣어 두면 냄새가 효과적으로 제거되어 맛있는 고기를 먹을 수가 있다. 요리를 하면서 손에 배인 냄새 역시 찻잎으로 닦으면 말끔하게 없어진다.

 

10. 야채나 과일에 묻은 옹약은 찻잎을 우린 물로 휑궈둔다.

에는 사포닌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는데 성분은 비누의 재료로도 쓰인다.
사포닌은 강력한 계면활성을 지녀 세균번식과 물이 오염되는 것을 막아준다
.
피부를 보호해 주는 효과도 있어 장갑을 끼지 않고 부엌청소를 하여도 피부를 보호해 준다


11. 녹 방지
철제 주전자나 도구는 오래 방치해 두면 바로 녹이 슬게 되는데, 차를 우린 물로 한 번 닦아 두면 찻잎 중의 폴리페놀(탄닌) 성분과 철이 결합해 표면에 막을 형성하게 되므로 녹이 잘 슬지 않는다. 그러나 깨끗이 닦아내서 수분이 남지 않게 하여야 한다(수분이 남아 있으면 녹이 난다).


12. 유리제품의 광택
마시다 남은 찻물을 버리지 말고 거울이나 유리기구를 닦으면 광택이 잘 난다. 그러나 이 또한 잘 닦아내서 수분이 남지 않게 하여야 한다(수분이 남아 있으면 녹이 난다).

 

13. 세탁시에 효과적
우려낸 후의 찻잎으로써 비단옷감을 세탁하면 원래의 색깔을 유지하고 광택도 새로워진다.

나이론 의복도 마찬가지 효과가 있다.


14. 벌레 퇴치
우려낸 찻잎과 귤껍질을 말려서 여름철 밤에 은은한 잿불에 태우면 모기와 곤충이 모여들지 않는다. 이 연기는 사람에게 절대로 해가 없다.


15. 요리의 색소로 활용
차에는 풍부한 색소가 함유되어 있다. 특히 홍차는 홍녹색(紅綠色)의 색소가 있어 그 용도가 많다. 가령 홍차에 약간의 술(酒)을 타서 진한 액을 만들어 채소요리를 할 때 사용하면 화학색소보다 훨씬 좋다.


16. 눈의 피로 제거
책을 읽다가 눈의 피로를 느낄 때 반 잔쯤의 차로 씻어내면 효과가 있다. 한 번 우려낸 티백

을 눈두덩 위에 올려주어도 좋은데 티백은 녹차, 홍차 등 어느 것이라도 좋다.

 

17. 잎녹차를 우린 찌기를 보관했다가 물애 불려 나물로 무쳐 먹어도 좋다.

     노차잎을 이용하여 녹차 밥을 해먹어도 좋다. 이 때는 밥을 약간 질게하는 게 좋다 .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26
Today269
Total1,457,224

달력

 « |  » 202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