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그랬다
이석희
 
누가 그랬다
풀잎에도 상처가 있고
꽃잎에도 상처가 있다고
 
가끔은 이성과 냉정 사이
미숙한 감정이 터질 것 같아
가슴 조일 때도 있고
감추어둔 감성이 하찮은 갈등에
가파른 계단을 오르내리며
가쁜 숨을 쉬기도 한다
 
특별한 조화의 완벽한 인생
화려한 미래
막연한 동경
 
누가 그랬다.
“상처 없는 사람은 없다
그저 덜 아픈 사람이
더 아픈 사람을 안아주는 거다”

ㅡㅡㅡㅡㅡㅡㅡ

 


“상처 없는 사람은 없다
그저 덜 아픈 사람이
더 아픈 사람을 안아주는 거다”

 

마침 '가는 날이 장날' 이라고 간호병동에 입원했는데 콣나 바이러스 영향으로 그나마 하루에 한번 있는 면회도 전면금지란다.
명절의 공백으로 일어나는 명절 병원의 특유의 적막함에 더하여 갇혀있다는 느낌에 마음조차 오그라들고 있다.

아침 면회(공휴일에는 10:00~12:00 추가) 시간에 아내가 몇가지 챙겼던 짐을 가지고 밖에서 아픈 몸에도 혹시 모를 아침 잠을 방해하지 않으려고 내내 기다렸을거다. 카톡을 보고 아내에게 답을 하자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바로 전화가 왔다. 병동밖에서 짐만 받았고 돌아서면서 몸은 어떠냐?고 물었다. 근육통은 사라졌단다. 다행이다.

외래로 왔다가 응급실행 그리고 간호병동 입원등으로 긴장했던게 풀리면서 피로가 한꺼번에 밀려들었을 것이다.

이 시를 함께 나눈다.

당분간은 모바일에서 티스토치를 쓴다는 건 인내력테스트이지. HTML과 TEXT가 섞여서 글이 엉망이 되어 바린다.

'좋아하는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가 그랬다. 이석희  (0) 2020.01.26
11월 나태주  (0) 2019.11.06
호수 정지용  (0) 2019.10.17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정호승 동시집  (0) 2019.08.31
나태주 시인의 시 '풀꽃' 을 다시 읽고서...  (0) 2019.04.28
나무는 김점순  (0) 2019.04.22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938
Today171
Total1,178,499

달력

 « |  » 202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