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2. 14. 08:41 카테고리 없음

666


1
아내에게는 외로움을
아이들에게는 슬픔을
그리고는 나는
이 둘을 버무린 슬픔을
남겨둘 것 같습니다.

2
홀로 남겨진 모친의
가슴에 묻혀진 상처는
스스로의 감옥에 가둔다.
죄는 내가 지었는데
벌은 어미가 받는다.

3
그래도
한세월이 지나면
일상 속의 그리움이
보석처럼 단련되어
하얀 추억이 되겠지요.

4
잠결에 들리는 얘기들
나도 추임새 넣고
말을 전해보지만
내소리 나도 안들리는데
그래도 한껏 전해봅니다.
나도 사랑한다고.

4
하루에 한번도 흔들리지않았는데
이제는하루에도 열두번 하고도
두세번은 더 흔들립니다.
마음을 다져먹어도
흔들리우는 마음은 어찌하는 수 없다.

 다가올 미래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2019. 11. 15. 06:31

내게 다가올 미래를 부정할 수은 없다.
인정하고서 미래를 준비하는 갓이다.
이건 대비가 아니라 순응이다.

함께 가는 길이다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9
Today18
Total1,437,210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