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0. 17. 20:56 좋아하는 시

호수 정지용

호수  
          정지용

얼골 하나야
손바닥 둘로
폭 가리지만,

보고픈 마음
호수만 하니
눈 감을 밖에

ㅡㅡㅡㅡㅡㅡ
그냥 좋았습니다.
이유없이 그냥 좋았습니다.
오늘 오랫만에 만난 이 시가 ...

[다음백과]

호수는 정지용 시인이 1930년에 발표한 시이다.

1920년대~1940년대에 활동했던 정지용 시인이 1930년에 발표한 시로 1935년에 발간한 첫 시집 <정지용 시집>에 실려 있다. 감정과 언어의 절제가 잘 드러나는 작품으로, 간결한 시어를 통해서 간절한 그리움을 절제 있게 보여 준다. 얼굴/마음, 손바닥/호수가 완전한 대칭을 이루면서 ‘얼굴을 가리우다’, ‘눈을 감다’라는 서술어가 현실 세계에 대한 철저한 차단과 단절을 의미한다. 그 대신 눈을 감는다는 것은 내면세계의 입구로 들어가는 통로의 역할을 한다. 그것은 사물의 시간으로 내려가는 것이며, 그 시간은 몽상의 현실을 소화하는 시간이다. 눈을 감음으로써 비로소 열리는 내면성의 세계가 이 시의 중심 공간이다.

'좋아하는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가 그랬다. 이석희  (0) 2020.01.26
11월 나태주  (0) 2019.11.06
호수 정지용  (0) 2019.10.17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정호승 동시집  (0) 2019.08.31
나태주 시인의 시 '풀꽃' 을 다시 읽고서...  (0) 2019.04.28
나무는 김점순  (0) 2019.04.22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3
Total1,433,798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