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길은 생각보다 길고 멀었다.

월요일 임상 항암 이후 오른 열은 일주일 내내 산자락 능선길처럼 38도를 오르락 내리락거렸다.

수요일에 조금 좋아지는 듯하더니 목요일엔 타이네롤 두알을 먹어도 땀 한방울 없이 몸은 끓는 용광로가 되고 급기야 40.5도를 넘어선다.  병원 응급실까지 일초라도 아깝고 이동중 어찌될줄 몰라 119를 요청했다. 부르자마자 3분내 집앞 도착이다.

응급병실 입원 ....
그리고 이틀째
정해진 플랜처럼 이런저런 핑게로 반복되는 채혈. 해열제 주사. 항생제 주사, 그리고 당연히 전제조건은 금식이다. 오랜 항암으로 혈관찾기가 힘들어 간호원이나 나나 괴롭다.

주말 오후시간이라 별의별 사람들이 응급실에 실려온다.

갑자기 추위를 탄다.
온몸을 사시나무떨듯 떨었다.
이불을 두장이나 덮어도 온몸이 떨린다
다음날 아들 녀석이 전해준다.
41도를 넘었다고.

얼마나 떨었는지 다리의 발목과 팔다리가 아팠다.

그 고열에서는 코로 호흡을 하려해도 할 수 없어 저절로 입호흡으로 가쁜 숨을 쉬었다.  잠시 헛것도 보인듯하다.

다시 정상이 되었다.

병원에서 바라번 신촌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가 진행되었던 창천교회가 보인다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9
Today18
Total1,437,210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