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5. 8. 09:06 가족과 함께

어버이 날.


   우리는 부모가 되었을 때
   비로소 부모가 베푸는 사랑의 고마움을
   절실하게 알게 된다.

    -헨리 워드 비처-

내가 부모님의 마음을 깊이 느끼고 알게 되었던 날의 기억은 여전히 또렷하다.

첫 아이가 태어난지  한 3개월 정도 된 어느날 늦은 저녁에  아이의 열이 38도를 훨씬 넘겨서 걱정끝에 근처 약국을 두어군데 들렸는데 생후 6개월이 지나지 않은 아이는 의사의 처방없이 약을 조제해줄 수 없고 지금 상태로는 병원 응급실에 가도 부모가 직접 얼음찜질하는 방법외에는 뽀족한 수가 없다는 말에 결국 집으로 발걸음을 되돌렸다.

아내는 열을 못견뎌 보채는 아이를 위해 얼음 찜질로 그날 저녁 밤을 꼬박 샌 날이다.

아이의 열이 내리기를 기다리는 내내

"차라리 내가 아프고 말지"

이 말을 밤새 되뇌이고 있으면서
"아! 부모 마음이 이런 것이구나"
나 아팠을 때 어머니도 이랬겠구나 하는 생각으로
부모의 마음과 깊은 사랑을 실감하게 되었다.

오늘은 어버이 날이다.

(다향한글사랑)

'가족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램.  (0) 2018.10.25
각자 다른 병문안  (0) 2018.10.22
비가 내리는 날...  (0) 2018.04.22
누가 더 행복할까?  (0) 2018.04.01
누구에게나 정든 꽃이 한두 개 있다  (0) 2018.04.01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
Today
Total

달력

 « |  » 2024.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