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아침에 걸어서 출근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주엔 비오고, 개인 일정으로 승용차로 출근을 했습니다.
사람의 습관이라는 게 무서운거라
다시 승용차 출근에 익숙해질까봐
마움을 다져먹고 오늘 다시 걸어서 출근했습니다.

 

출근하는 길은 야트마한 산길로

걷는 기준으로 보면 해발고도로 최고 81 m 수준인데

이 곳이 해안가에 위치한게 낮은 이유입니다.

평소 애용하는 런타스틱으로 오늘 길을 되돌아보니

소요시간 43분에 4.4km, 441kcal 소모였습니다.

걷는 내내 묵주기도도 바치고
여러 가지 생각도 정리하면서
새로 시작하는 한 주를 기쁘게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걷기가 주는 선물이었습니다.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 단상  (0) 2017.06.09
518 오일팔  (0) 2017.05.17
아침 걷기  (0) 2017.05.15
10163  (0) 2017.04.27
걸어서 출근하다.  (0) 2017.04.25
꽃구경에 꽃소식  (0) 2017.04.12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41
Today23
Total1,488,878

달력

 « |  » 2022.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