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인터넷 뉴스를 보다가 유용한 정보를 보고서 실제 발생가능성이 높은. 그래서 유용한 정보라 옮겨봅니다.

리필 제품, 특히 공업제품인 샴푸냐 세제도 녹농균에 영향하라니까 놀랬습니더.

저도 매번 요거트를 집에서 제조하여 먹습니다. 이 요거트 통도 씻어 사용하지만 연달아 사용하면 나쁜세균 심지어는 대장균도 번식한다고 해서 두번째 씻을 때에는 반드시 햇볕에 말리곤 합니다. 

아래 정보에 공감하면서...

기존 용기 재활용에 따른 저렴한 가격과 환경보호 차원에서 많이 이용하는 리필제품. 즉 본 제품 사용 후, 내용물만 바꿔서 사용하는 리필용 제품, 특히 샴푸나 섬유유연제 등이 대표적인 리필 사용 품목입니다.

그러나 대부분 따뜻한 물을 사용하고, 습한 곳에 두고 쓰는 제품들이라 자칫하면 세균의 온상이 되기 쉽다.

리필제품 채울 때, 사실 기존에 쓰던 통에 그대로 넣어 재사용하는데, 실제 이걸 씻고 말리지 않고 계속사용하면
바로 녹농균이 번식하게 된다는데요,

욕실의 틈새에 물때.
여기에 바로 세균 물기 좋아하는 녹농균이 많이 자랍니다.

주방의 수저통과 수세미.
이곳 역시 쉽게 번식된 녹농균은 피부염 등 각종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가족 건강 위해 녹농균 없애는 방법 자세히 알아봅니다.

요리하고 설거지하는 주방. 욕실은 말할 것도 없이 이렇게 물 마를 날 없는 곳, 위생상태 더 챙겨야 하는데 그 이유는 습기를 좋아하는 바이러스성 세균, 녹농균 때문입니다.

 “녹농균은 흙이나 물, 동물, 사람 피부에도 생길 수 있는 우리 주변에서 피할 수 없는 균입니다.”

위에서 말한  알뜰하게 리필해서 쓰는 건 좋은데 잘못된 리필 방법, 녹농균 번식의 주범이 될 수 있습니다.

평소 주방뿐 아니라 욕실에서도 리필제품을 사용합니다.
다 쓴 샴푸 통, 세욕제도 리필해서 쓰는데  보통 리필을 할 때는 빈 통에 리필제품을 바로 채워 넣는데요.
깨끗이 씻기 위해 쓰는 제품이니 세균은 없을 거라 믿는 게 일반적인 생각입니다.

그런데 욕실과 주방에서 리필제품을 넣어 사용하던 용기들을 수거해 검사를 해보니 .(샴푸 외에도 린스, 세욕제, 주방 세제 등) 욕실에서 사용하던 샴푸 통과 세욕제 통에서 녹농균이 나왔습니다.

녹농균은 몸속으로 침투해서 각종 피부염을 비롯해  발진, 모낭염의 원인이 될 수 있고 귀에 염증을 생기게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더욱 치명적 세균입니다.

이렇게 위험한 녹농균. 리필제품을 넣은 용기이외 매일 사용하는 샤워기, 칫솔에도 있고 무엇보다 위생이 중요한 주방내 물기가 남아있는 수저통. 축축한 수세미 등이 녹농균이 좋아하는 장솝니다.

요즘 가습기 많이 사용하죠?

관리하지 않은 가습기,  세척하지 않은 정수기 물받이통.그리고 콘택트렌즈 보관 용기도 오염된 세척액, 보존액 등에 의해 녹농균이 자랄 수 있다.

녹농균은 설거지에 빨래 등으로 손에서 물 마를 날 없는 주부들이 쉽게 감염되는데 우리 몸의 약한 부위를 노립니다.

작은 상처를 통해서,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특히 조심해야 합니다.

[ 녹농균, 예방법]

다 쓴 욕실용품은 물로 깨끗이 헹궈 잔여물을 모두 제거합니다.

깨끗이 씻은 통은 햇볕 잘 들고 통풍 잘 되는 곳에 두어 물기를 완전히 없앤 뒤, 리필제품을 넣어 사용하면 됩니다.

그리고 욕실용품은 바닥보다는 물기가 덜한 선반에 두고 쓰는 게 좋습니다.

습기가 많은 곳은 평소 청결 유지가 중요하고요.
콘택트렌즈와 보관 용기는 매일 세척해 녹농균 번식을 막아줘야 합니다.

우리 몸도 관리가 필요합니다.
샤워 후엔 수건으로 잘 닦아 물기를 완벽하게 제거하고요.
샤워 후, 귀에 남아 있는 물기는 면봉보다는 헤어드라이어로 말려주는 게 좋습니다.

녹농균, 생각보다 많은 곳에 있습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41
Today23
Total1,488,878

달력

 « |  » 2022.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