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6.01 빈혈. 최선의 예방법
  2. 2019.06.01 빈혈. 철분 부족에 좋은 음식.
요즘들어 적혈구 수치와 함께 헤모글로빈 수치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이와 관련 참고할만한 글을 만날 수 있어 옮겨 함께 공유한다

 혈액의 위험한 경고, 빈혈 최선의 예방법
- 건강다이제스트 2019년 05월호 144p

+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도움말 |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혈액종양내과 유영진 교수】
【도움말 | 한양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엄지은 교수】

모두 잘 알고 있듯 우리는 산소 없이 못 산다. 우리 몸의 조직이 생존하고 제대로 기능하려면 산소가 절대적이다. 지금도 우리는 호흡을 통해 산소를 끊임없이 몸속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우리 몸에서 쓰일 산소가 부족하지 않게 말이다. 하지만 부족하지 않게 잘 넣어준다고 해서 끝이 아니다. 몸속에 들어온 산소를 몸 구석구석으로 운반도 잘해야 한다. 이러한 산소 운반에 문제가 생기는 것이 바로 친숙한 병명인 빈혈이다. 병명처럼 단순히 피가 부족한 것에서 끝나지 않는 병 빈혈! 최선의 예방법을 알아본다.

심장을 위협하는 빈혈

빈혈이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0년에서 2015년까지의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빈혈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5년 동안 6.9% 증가했다.

빈혈(철 결핍성 빈혈)은 말 그대로 피가 부족한 병이다. 피는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과 물 성분인 혈장으로 되어 있는데 그중 적혈구가 부족한 것을 빈혈이라고 한다.

적혈구는 우리 몸에서 산소를 운반해주는 혈구다. 적혈구 안에 있는 단백질인 헤모글로빈이 산소 운반 기능을 담당하고, 헤모글로빈을 구성하는 데 꼭 필요한 성분이 바로 철분이다. 따라서 철분이 부족하면 헤모글로빈이 잘 만들어지지 않아 빈혈이 생기는 것이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혈액종양내과 유영진 교수는 “심한 빈혈이 오래 지속되면 결국 적혈구를 움직이게 하는 심장에 무리가 가서 심장 손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산소를 움직이는 적혈구가 부족하면 우리 몸은 심박출량을 늘리게 된다. 특히 심장박동수를 늘리고 이 때문에 심장에 무리가 간다.
유영진 교수는 “철 결핍성 빈혈은 몸 안에 저장되어 있는 철분이 모두 쓰여 철분이 없어진 후에 더 이상 피를 만들지 못하여 생긴다.”고 말한다. 철분이 조금 부족한 것이 아닌 매우 부족한 상태라는 말이다. 따라서 경미한 빈혈도 가능하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어지러워야 빈혈?

우리는 흔히 어지러우면 빈혈을 의심한다. 하지만 어지럼증은 빈혈뿐만 아니라 신경계질환, 내이나 전정기관 이상의 증상일 수 있다. 한양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엄지은 교수는 “빈혈로 생기는 어지럼증은 앉았다 일어서거나, 갑자기 자세를 바꿀 때 느끼거나 눈앞이 깜깜해지는 양상으로 나타난다.”고 설명한다. 심한 경우에는 갑자기 일어설 때 실신을 할 것 같거나 실신을 할 수도 있다.
어지럼증 외에도 쉽게 피곤해지거나 무기력증이 나타날 수 있고, 얼굴이나 결막이 창백해지기도 한다. 움직일 때 숨이 찬 것도 빈혈의 증상일 수 있다. 운동을 하면 숨찬 증상과 함께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가슴이 아프거나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다.

빈혈은 섭취하는 철분보다 철분이 많이 필요할 때, 철분 소실이 많을 때, 철분 흡수를 잘 하지 못할 때 생긴다.

 가임기 여성은 매달 생리로 인한 출혈이 있어서 빈혈이 흔한 편이고, 30~40대 여성은 임신 및 출산으로 인한 철분 부족 및 자궁근종으로 인해 생리량이 많아져서 빈혈이 잘 생긴다.

엄지은 교수는 “성인 남성이나 폐경 이후의 여성이 철 결핍성 빈혈이 있으면 장을 통한 만성 실혈이 의심되므로 반드시 위·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가임기 여성일지라도 생리 과다 등의 원인이 없을 경우 위·대장내시경 검사를 권고하고 있다.”고 말한다.

혈액의 위험한 경고 빈혈 최선의 예방책 3가지

1. 철분을 충분히 섭취한다

음식을 골고루 먹으면서 철분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려고 노력한다. 엄지은 교수는 “철분은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의 육류, 생선을 포함한 해산물, 콩, 시금치 같은 녹색 잎채소 등에 많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한다. 녹색 잎채소 등에 들어 있는 철분은 고기의 철분보다 흡수가 잘 안 되므로 채식을 한다면 빈혈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2. 지나친 다이어트는 빈혈의 원인이 된다

체중을 줄이겠다고 먹는 음식을 확 줄이면 빈혈이 생길 수 있다. 유영진 교수는 “경우에 따라서는 철분제를 보충하면서 다이어트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3. 제산제의 오남용을 피한다

때로 위장약인 제산제가 빈혈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철분을 흡수하려면 꼭 필요한 것이 위의 산성도인데 제산제로 인해 위의 산성도가 약해지면 장에서 철분을 제대로 흡수하지 못할 수 있다.

[TIP. 빈혈일 때 철분제 제대로 알고 복용]

철 결핍성 빈혈이라면 반드시 철분제를 먹어야 한다. 다행히 대부분 철분제를 복용하면 1~2개월이면 정상수치가 된다. 

다음은 철분제를 먹을 때 주의해야 할 사항들이다.

첫째, 철분제는 철 결핍성 빈혈일 때만 먹는다.
유영진 교수는 “빈혈이라고 무조건 철분제를 먹으면 안 되고, 철 결핍성 빈혈로 진단받은 사람만 먹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일부 골수 이상으로 피를 만들지 못하는 빈혈은 피를 만드는 재료인 철분은 남아 축적될 수 있기 때문이다.
둘째, 부작용이 생기면 적절한 조치를 한다.
철분제를 먹으면 소화불량, 변비, 두통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주로 철분 함량이 많은 약제일 때 이런 부작용이 잘 생긴다. 부작용이 심하면 전문의와 상의해 용량을 줄이는 것이 방법이다.
셋째, 식사 직후에 먹어도 된다.
철분제는 공복에서 흡수가 잘 되지만 공복에 먹으면 소화가 잘 안 될 수 있으므로 식사 직후에 먹는 것도 괜찮다. 식사로 인해 분비된 위산이 철분 흡수를 도와주기 때문이다.
넷째, 철분 함량을 꼼꼼히 따진다.
시중에는 다양한 철분제가 있는데 일부 약제는 철분의 양이 너무 적어 효과가 미미하다. 유영진 교수는 “비타민을 섞어 가격만 비싸고 철분은 적은 약제도 있으니 이런 점을 확인하고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다섯째, 비타민 C와 함께 먹는다.
비타민 C나 비타민 C가 풍부한 과일과 함께 먹으면 철분 흡수를 도울 수 있다. 반대로 흡수를 방해하는 제산제와 함께 먹지는 말자.
여섯째, 좋아져도 한동안 철분제를 끊지 말자.
빈혈이 좋아졌다고 해도 바로 철분제를 끊으면 재발의 위험이 있다. 엄지은 교수는 “빈혈 교정 후 반 년 정도는 철분제를 더 복용하여 저장철까지 충분히 회복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한다.

(도움주신 교수 소개)
유영진 교수는 폐, 식도, 두경부, 혈액, 림프종, 다발골수종 등을 전문으로 진료하며, 상계백병원 암센터 소장, 홍보실장을 맡고 있다. 또한 대한암학회, 대한혈액학회, 대한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미국혈액학회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엄지은 교수는 조혈모세포이식, 급성백혈병, 골수이형성증, 재생불량성빈혈 및 기타 혈액질환을 전문으로 진료한다. 대한내과학회, 대한암학회, 한국임상암학회, 대한항암요법연구회, 대한혈액학회,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미국혈액학회, 미국암학회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정유경 기자 kunkang1983@naver.com

빈혈에 대하여 자세히 알려면. 바로가기
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145XXXXXX2250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들어 혈액중 헤모글로빈 수치가 낮아지는 추세여서 이를 개선하는 좋은 방법을 알려달라고 하자 간호사가 소고기와 잔멸치를 권해주었다

 실제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빈혈이신 분들이 의외로 많다. 특히 여성분들은 생리학적 특성상으로...

빈혈이란, 혈액이 인체 조직의 대사에 필요한 산소를 충분히 공급해주지 못해서 조직의 저산소증을 초래하는 증상다.

빈혈의 종류는 철분이 부족한  철 결핍성 빈혈, 거대적아구성 빈혈, 무형성 빈혈 등 종류가 다양하다.

혹시라도 자신에게 심한 빈혈 증세가 있다면  꼭 병원에 가서 정밀 검사를 받아보아야 한다.

철분이 부족하게 되면 빈혈뿐만 아니라 어지럼증, 두통, 피로감, 호흡 곤란까지 올 수 있다고 한다. 빈혈을 예방하고자 약을 먹는 분들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을 위해서 빈혈 예방하기 위한 음식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실제로 요즘 내 혈액검사를 통해서 미세하나마 적혈구와 헤모글로빈 수치가 감소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서 자료를 검색하여 작성하였다. 순서는 편의상이므로 순서에 얽매이지 마시고 쉽게 구할 수 있는 갈로 편하게 드시면 될듯 싶다.)  
 

첫번째, 철분이 많은 음식 '붉은 육류'

빈혈 예방을 위해서는 하루  60~180g의 육류 섭취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러한 육류는 철분, 무기질, 비타민, 단백질이 풍부해서 빈혈에 아주 좋은 효과가 있다.
붉은 고기(소고기, 돼지고기)에도 철분이 많이 들어 있다. 사실 붉은 고기뿐만 아니라 닭, 오리, 어떤 종류의 고기라도 철분이 풍부하기 때문에 빈혈 위험이 있는 사람에 의해 규칙적으로 먹는 것이 좋다. 에어로빅 운동 후 고기를 먹은 사람들은 철분 보충제를 복용한 사람들보다 철분 회복이 더 좋았다고 한다. 그 중에서도 소고기는  콜레스테롤이 낮고 철분 함량이 높아 철분이 필요한 분들에게 좋다.

두번째, 철분이 많은 음식은 '깻잎'

육류보다 저렴한 깻잎은 의외로 철분이 많기로 유명한 시금치보다 철분이 2배 이상 높다. 높은 철분 함량으로 하루 30g 정도만 먹어도 하루에 필요한 철분을 공급해줄 수 있다. 특히 깻잎에는 비타민A, 비타민C, 비타민K, 칼륨, 칼슘등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영양면에서도 최고.
특히 비타민C는 철분흡수를 돕고, 비타민K는 염증 및 스트레스 완화, 항알레르기와 피부 미용에도 좋다고 하니 소고기를 깻잎과 함께 먹으면 효과가 2배일 것이다. 그래서 옛날 임금님들이 매일 저녁 깻잎 여섯장을 먹었다는 얘기도 전해지고...
참 이 깻잎은 중국사람들이 싫어히는 향 1위다.

세번째, 철분이 많은 음식은 '콩'.

콩은 탄수화물과 지방이 적고, 단백질과 철분이 많이 들어 있어서 체중감량을 하시는 분이나 철분을 보충하고자 하는 분들에겐 정말 좋은 식품이다!
흰콩이 가장 좋고 두부나 청국장으로 드셔도 좋다
 

네번째, 철분이 많은 음식은 '바지락'.
바지락에는 철분과 더불어 채소에서 섭취할 수 없는 비타민B12도 풍부하다. 더불어 단백질, 칼슘, 엽산성분까지 풍부해 철결핍성 빈혈과 거대 적아구성 빈혈에도 좋다.  ( 부추와 함께 먹으면 더욱 좋다고 한다.)

다섯번째 계란 노른자
계란은 완전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 계란 노른자에는 철분과 비타민C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여섯번째 바다의 우유라고도 불리는 굴.
해산물 중에서도 완전 식품으로  알려져 있는 굴은 철분과 칼슘의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서 뼈 건강에 도움이 되고 피부미용에도 효과적이다.

일곱번째 견과류

견과류에도 단백질과 불포화 지방산, 식이섬유, 마그네슘, 철분 등의 성분이 풍부하여 빈혈 예방 및 개선에 도움이 되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어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며 혈관을 건강하게 해주어 심혈관 질환 예방 및 개선에도 효과적이다.

특히 호박씨는 고소하고 호박씨는 뇌에 영양을 공급해주는 음식으로 잘 알려져 있다. 호박씨는 또한 철분이 매우 풍부하다. 호박씨 100g을 먹으면 하루 권장량의 82%를 섭취할 수 있다고 한다. 호박씨는 물론 다른 견과류, 씨앗도 철분 함량이 높기 때문에 앞으로는 과자 대신 견과류와 씨앗을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의 하나이다. (건포도도 아주 효과적으로 어지러움증에 최고다)

빈혈에 대하여 알아보기(검사수치등) 바로보기
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126XXXT000007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93
Today27
Total1,538,183

달력

 « |  » 2023.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