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번 성당에서 도슨트 (미술 해설가) 윤운증씨의 성화이야기를 강의로 들엇다.

아들녀석이 예고에서 미술을  전공할 때 부터 (대학에서는 조소 전공이지만)

어느 순간부터 미술에 대해서 나도 덩달아 관심이 많아졌다.

 

 

<예스24의 윤운중 소개글>

 

 

인기를 끌고 있는 예능프로그램 tnN <꽃보다 할배>에는 루브르 박물관에 방문한 ‘할배’들이 뜨거운 볕 아래 한 시간을 기다리는 모습이 나온다. 하지만 제작진이 『윤운중의 유럽 미술관 순례』를 미리 읽었다면 ‘할배’들은 더운 곳에서 무작정 기다릴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저자 윤운중은 관광객 대부분이 가는 나폴레옹 중앙 홀의 긴 줄이 아니라 지하통로로 나와 개찰구를 통과한 뒤, 우측으로 돌아야 보이는 담배 가게에서 입장권과 박물관 패스를 구입하라고 조언한다. 그러면 훨씬 수월하게 빠른 속도로 루브르에 들어갈 수 있다. 모두 루브르에 천 번 다녀 온 저자 윤운중의 체험에서 나온 팁이다. 저자는 루브르를 천 번 넘게 해설한 ‘루천남’으로 대중들에게 알려져 있다. 미술에 대한 방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관객들에게 생생한 감동을 선사해 온 그는 2010년부터 미술과 음악을 접목한 ‘아르츠 콘서트’를 진행하며 렉처 콘서트의 일인자로 자리 잡고 있다. 『윤운중의 유럽 미술관 순례』는 그가 8년을 준비해 독자들에게 내놓는 유럽 미술관의 모든 것이다.

유럽 5대 미술관을 아우르며 4만여 명의 관객에게 전시 해설을 한 저자도 처음부터 미술에 대해 잘 알고 있었던 건 아니었다. 그는 대기업 전자회사에서 일하던 중 회사를 그만두고 바티칸 박물관 가이드 일을 시작했다. 해설을 시작할 무렵에는 ‘르네상스’가 호텔 이름인줄만 알았다고 말했다. 가이드 일을 시작한 뒤, 맹렬하게 미술 책을 찾아 읽고 외웠다. 미술에 문외한이던 그는 이제 해박한 지식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그는 과거에 자신이 그랬듯 미술관에 가본 적 없는 대중들에게 미술이 드라마만큼 재미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게 목적이라고 했다. 그래서인지 그의 해설에는 유머가 빠지지 않는다.

 

<강의를 듣고나서>


성당에서 본 강의을 듣기 전 잠시 그에 대해서 인터냇을 뒤져 보았다. 

최근에 저자의 도서 소개와 함께 뉴스와 책 소개 그리고 이번 주 부터 실시되는 노무현재단의 강의 등...

 

인터넷 서치를 마친 후 첫번째 생각은 군에 있는 아들에게 이 책을 선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윤운중의 유럽 미술관 순례 1, 2 』는 어렵지 않게 미술작품을 읽어주는 동시에 박물관을 효과적으로 감상하는 실질적인 팁들을 담고 있다고 한다. . 꼼꼼하게 미술 작품을 읽어주는 사이에 화장실 가는 법, 표를 싸게 사는 법, 대기 시간을 줄이는 법 등 다른 곳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정보들이 숨어있다.

 그리고 박물관에 가면 으례히 가는 순서가 아닌 박물관 전시에 맞는 감상을 위한 순서 바꿈ㄲ지...

 

이날 강의에서는 미사전 주어진 한 시간이라는 시간적 제약으로 "성화와 성당 "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는데 한 시간이 금방 훌쩍 지나갈 정도로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었다. 

 

 

[최후의 만찬]

 

 


천주교, 특히 성화에 대해서 이야기하면 사람들은 늘 이탈리아를 이야기한다.

 

설명을 마친 강사는 이번에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르네상스의 대표작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보여주었다. 북유럽 르네상스와 달리 남쪽의 르네상스는 남쪽은 조화와 비례를 중시한다는 말로 설명을 시작했다. 작품의 소실점은 중앙에 있는 예수로 모아져 있고, 예수를 중심으로 3명씩 4그룹으로 나뉘어져 있는 그림은 전체적으로 아주 규모 있게 구성되어 있었다. 저자는 예수가 충격적인 선언을 할 때 각 인물들이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다빈치가 캐릭터를 파악해 그린 것이라 말하며, 그림 속에 드러난 순간적 반응들을 집어주었다.

베드로의 급한 성격. 그리고 수도원자의 그림에 대한 재촉으로 아마도 가롯유다의 얼굴이 수도원장을 그리지 않았을까 등으로 청중들을 쉴세없이 그림 속으로 끌어들였다.

 

[완벽한 그림 아르놀피니의 결혼]

 

 

 

 

르네상스의 대표적 작품으로  얀 반 에이크의 <아르놀피니의 결혼>이라고 하면서  작품을 스크린에 띄운 강사는  이 작품에서 촛불은 결혼의 신성함, 모서리에 있는 여신상은 다산을 기원하는 수호 여신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렌지와 모피코트, 일본에서 수입된 나막신은 고가의 물건으로 부를 상징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작품을 유명하게 만든 것은 부부 뒤에 있는 볼록거울이다. 그 거울에는 ‘내가 여기 있었노라’ 라는 얀 반 에이크의 서명이 들어가 있다. 또 거울 안에는 화가와 결혼식의 증인 등이 그려져 있다.

 

 

 

하지만 강사가 가장 주목한 것은 바로 이 거울의 둘레에 그려진 장식이다. 직경 1센티미터의 좁은 공간에 예수 수난을 상징하는 12개의 그림이 차례로 들어가 있다. 섬세하게 그려진 이 그림은 사람의 눈으로는 볼 수가 없다. 확대해서 보면 도저히 손으로 그렸다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정교하다. 그는 이런 사실을 모르고 미술관에 가면 정작 중요한 것을 보지 못하고 온다며 보이지 않은 것을 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같은 작가의 작품으로 <롤랭 재상과 성모마리아>라는 작품을 연이어 보여주었다.

 

 

이 작품 역시 아주 작은 크기로 제작되었다. 얀 반 에이크는 성모마리아의 옷, 천사의 날개 등에 자신의 화려한 색감을 뽐내기도 했다. 그림 안에는 카톨릭의 7대 죄악 등 다양한 상징이 있지만 중요한 것은 세부 묘사다. 그림속 예수님의 나이는 두살인데 얼굴은 오십대. 중세시대 끝말미의 종교가 지배하던 시대의 특징이란다. 작품을 보면 바깥의 현실세계와 내부의 영적인 세계가 있는데 이 두 세계를 이어주는 다리가 주목할 만하다. 높이가 2.5∼ 3.5 밀리미터 정도 되는 이 다리에 서른 명의 사람들이 지나간다. 포구에는 배 두 척이 지나가는데 자세히 보면 물살 모양도 다르다고 한다. 예수의 머리 뒤, 눈으로 잘 보이지 않는 풍경 부분을 확대해보면 백 여명의 사람들이 있다. 미사를 가는 사람 팔십 명, 나귀를 탄 사람, 수다를 떠는 사람의 모습이 그림 속에 숨어있는 것이다.


보티첼리의 <아펠레스의 중상모략>

 

 

 

 

알렉산더 대왕시절 왕의 궁정화강였던 아펠레스의 이야기를 통해서 아렉산더대왕의 아름다운 왕비의 누드화를 그리다가 눈이 맞은 아펠레스에게 대왕은 화가를 잃는 것조다 더 낫다고 생각해서 차라리 자신의 아름다운 아내를 그의 아내로 보내주고 계속 중용하는데 이를 시기한 사람들에게 누명을 쓰자 그림을 그려서 알렉산더 대왕의 판단에 맡겨 자신의 누명을 벗은 이야기를 그림으로 그린 그림을  자세히 설명해주었다. .

 

스페인의 성당에 대하여 설명햇는데 이름이 기억나지 않아서 ...

 

다른 강의들을 보면 시대적 흐름으로 몇시간 이어야 할 강의를 한시간으로 제약하다보니

맛만 보인 셈이지만 책을 통해서 보고 강의를 통해서 다시 듣고 싶다.

 

이 그림들을 보려면 돋보기도 가져가야겠고 이 책도 먼저 읽고 가야겠다.

 

언젠가 유흥준의 "문화유산 답사기"에서 "아는만큼 보인다"했는데 이 말도 맞고

"보는 만큼 알게 된다"는 내 말도 맞는 것 같다.  

 

 

이 책에 대해 보다 더 자세히 알고싶으시면 ... 미술사적 관점의 흐름에서 더 자세히 느낄 수 있다.

     http://blog.naver.com/mojosa7/150170312107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95
Today182
Total1,497,069

달력

 « |  » 2022.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