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한잔걸치고집에들어오니텅빈방이었다

아래서올려다보니불꺼진방웬지낯설움이었다

어릴적그어려운가정형편에서도어머니는꼭현

관백열등을켜놓으셨다절약정신교육에세뇌된

나는전기세아끼려고환한현관등을꺼놓곤했다

 

어느날어머니께서조용히날부르시곤말씀하셨

다저녁에켜놓은현관불은아끼지말고켜놓아라

만일네가늦은밤학교에서돌아왔는데집에환한

불빛이없이어두컴컴하다면얼마나쓸쓸하고힘

이빠지겠니그말을듣고서야그뜻을알았습니다

 

   <130912>

 

----------------------------------------

 

어릴적엔어둠이싫었다아니무서웠다는말이더

어울렸다무엇이든지삼켜버리고서놓아주지않

는그속성에혹시나까지삼키지않을까하는두려

움에서어둠이주는고요속행복에익숙해지는나

이로부끄러움을감춰주는포근함에익숙해진셈

 

주위를잠시둘러본다아무도없는이고요속에깊

디깊은어둠까지물들어있으니지금이순간에나

는가장행복한사람이되고이제또다른행복을위

해어둠과고요속에벗어놓은새희망과생기를또

다른빛으로그리면서한발짝앞으로성큼나선다

 

                   < 051106>

'100자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와 여자의 차이 하나  (0) 2013.10.10
호기심  (0) 2013.09.18
어둠이 주는 고요  (0) 2013.09.12
사라진 물음표 ?  (0) 2013.09.11
행동한다는 것  (0) 2013.09.06
신년다례 소감  (0) 2013.09.06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98
Today223
Total1,403,710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