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역시 간다니 옮겨 놓습니다.

 

 

 

 

얼마전회사화장실벽에붙혀진글에서본내용중

나를사로잡는글하나있어옮기면서반성을한다

풀잎에앉은개구리세마리중한마리가뛰어내리

기로마음먹었다이제남은개구리는몇마리냐는

질문에대한정답은예상을뒤엎고서세마리이다

 

개구리는뛰어내리겠다는마음만먹었지아직뛰

어내린것은아닌것이다요즘내모습이뛰어내릴

려고마음만먹은개구리같아서오늘세가지를적

었다그리고그중에매일해야하는하나를이미실

행했다이제두달뒤변화된내모습을확인하며끝

 

<070326>

'100자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와 여자의 차이 하나  (0) 2013.10.10
호기심  (0) 2013.09.18
어둠이 주는 고요  (0) 2013.09.12
사라진 물음표 ?  (0) 2013.09.11
행동한다는 것  (0) 2013.09.06
신년다례 소감  (0) 2013.09.06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1
Today0
Total1,415,153

달력

 « |  » 202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