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 공무원 시험 열풍이 심하지만 중국도 만만치 않다.

특히 중국에서 근무해보니 한국의 공무원보다도 더 안정적(?)이고 권한은 많으나 책임이 적으면서 실질적 소득도 높고 노후 연금도 더 우대를 받게 되니 자연스레 인기가 높을 수 밖에 없다. 최근에야 많이 줄어들었다고는 하지만 예전 독재시절의 우리 공무원처럼 뒷돈거래가 많아서 더욱 선호하는 이유도 무시 못한다. 나와 함께 일한 똑똑하고 젊은 친구 몇몇도 천진시 공무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안전 방면으로 옮긴 한 직원은 면접시 다른 곳으로 쉽게 옮길 정도로 빠릿(?)하고 총기가 있어 망설였었는데 역시 일년 반 정도 지나서 결국 회사내 (외국기업) 안전 업무를 발판으로 그 분야로 옮겨 우리 공장을 6개월 뒤에 감찰하러 나오기도 했다.

 

사실 언론에서 호들갑을 떨면서 보도한 공무원 시험 (國考, GuoKao,r궈카오) 분위기는 내가 직법 목격한 것도 아니고 실제 관심도 없기에 잘 모르지만 젊은 친구들과 얘기하다보면 특정 분야는 많이 관심을 갖고 있는 걸 느낄 수 있다.

 

 

 

[중국의 공무원 시험,'궈카오' (國考·국가 공무원시험)]

 

중국 정부가 2016년도 '궈카오'(國考·국가 공무원시험)를 통해 2만7천800여 명을 선발하는데 139만4천600여 명이 지원하여 평균 경쟁률은 50대 1로, 최근 5년 사이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국에서 청년 실업문제가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 시험에 여전히 많은 수의 취업준비생들이 몰리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는 공무원 시험에 24일 최종 145만명이 지원했다고 한다.  모집인원은 1만4300개의 직책에 걸쳐 약 2만7000명이다. 현재까지 70 :1의 경쟁률을 인셈이다.  

20일까지 중간 집계현황을 보면 . 가장 많은 인원이 몰린 직책은 상하이시 출입경검역사무소의 과원으로 2456명이 신청했다. 이 직군은 전국적으로 30명을 선발한다. 경쟁률이 가장 치열한 직책은 인력자원사회보장부 취업훈련기술지도센터였다. 1명씩을 뽑는데 무려 1788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이 밖에도 '중앙당 공무원 및 법 관리 사업부서' 직위가 39.1대 1의 경쟁률을 보여 높은 인기를 반영했다. 네이멍구(內蒙古) 지진국, 수리부 황허(黃河)수리위원회에 각기 1519명, 794명, 583명이 지원했다. 산둥()성 국세청과 쓰촨()성 국세청의 경우 각각 1만2898명, 1만2명의 응시생이 지원해, 지원자 1만명을 돌파했다. 

20일까지 876개 직책에 아무도 신청하지 않았다. 지방정부의 철로공안국, 변방지역 세무청 등의 직책이 대부분이었다. 중국의 공무원시험은 각 직책마다 응시자격이 다르다. 응시자격에서 전공 구분이 없고 경력도 필요없는 관리 부서에 취업준비생들이 몰리고 있다.

지난해 중국 공무원시험의 경우 2만2000명을 선발하는데 64: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013년도의 경쟁률은 77:1이었다. 공무원 경쟁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추세이긴 하지만 여전히 높은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 궈카오의 최근 몇 년 사이 경쟁률은 2012년 74대 1, 2013년 72대 1, 2014년 78대 1, 2015년 63대 1이었다.

올해 경쟁률이 대폭 낮아진 것은 선발인원이 5천 명가량(25%) 증가한 것과 함께 올해부터 중국이 현직 공무원의 응시를 제한한 데 직접적인 원인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시진핑(習近平) 체제 들어 공직기강 확립과 반(反)부패 활동이 강화되면서 '철밥통'으로 여겨지던 공무원에 대한 인기가 다소 식었기 때문이란 해석도 함께 나오고 있다.

올해 시험에는 특히 인기 직종에는 지원자가 몰리고 오지에는 지원자가 없는 '양극화' 현상도 뚜렷했다.

올해 시험은 또 부정행위를 할 경우 최고 징역 7년형에 처할 수 있도록 형법을 개정한 이후에 치러져 가장 엄격한 분위기에서 시행된 것으로 평가된다. 중국은 이날 필기시험을 치른 뒤 내년 3월께 면접을 거쳐 상반기 중에 합격자를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즐거운 소식인가요?

2016년도 중국의 휴일(공휴일이자 휴무일, 대체휴일 )이 확정되었네요. 아래 참조하세요

好消息!2016年放假日期出来了,赶紧存下来!

원단(신정) : 2016. 1.01~03    3 일 휴무, ( 1.04일 대체근무)
춘절(설)    : 2016  2.07~13일 7 일 휴무  (단 2.06일 2.14일 대체근무)
청명절       : 2016. 4.2 ~4일   3 일 휴무  (4월4일 청명절 휴무)
노동절       : 2016. 4.30 ~5.02 3 일 휴무 (5월1일이 일요일이라 월요일 대체휴무)

단오절       : 2016. 6.9 ~ 11일  3일 휴무 ( 6.09 단오절 , 6.10 금요일 휴무 단 6.12일 대체근무)

중추철(추석) : 2016년 9월 15~17  3일 휴무 ( 9월 18일 일요일 대체근무)

국경절          : 2016. 10.01 ~07   7일 휴무 ( 10.08~09 토,일요일 대체근무)


一、元旦:

  2016年1月1日至1月3日调休,放假3天。
  2016年1月1日(星期五)为国家法定节假日。
  2016年1月4日(星期一)照常上班。

二、春节:

 2016年2月7日至2016年2月13日调休,放假7日。
    2月7日(星期日,农历除夕)、2月8日(星期一,农历正月初一), 2月9日(星期二,农历正月初二)为法定节假日。
  2月6日、2月14日(星期日)公休调至2月11日(星期四)、2月12日(星期五)。
  2月6日(星期六)、2月14(星期日)日照常上班。


三、清明节:

  2016年4月2日至4日调休,共3天。
  4月4日(星期一,农历清明当日)为法定节假日。
  4月2日(星期六)、4月3日(星期天)公休。
  4月5日(星期二)照常上班。


四、五一劳动节:

  2016年4月30日至5月2日放假调休,共3天。
  5月1日(星期日、“五一”国际劳动节)为法定节假日。
  4月30日(星期六)公休。
  5月2号补休。
  5月3日(星期二)照常上班。

五、端午节:

2016年6月9日至6月11日放假公休,共3天。
  6月9日(星期四,农历端午节当日)为国家法定节假日。
  6月11日(星期日)公休。
  6月12日(星期日)公休调至6月10日(星期五)
  6月12日(星期日)照常上班。

六、中秋节

  2016年9月15日至9月17日放假,共3天。
  9月15日(星期四,农历中秋节当日)为国家法定节假日。
  9月17日(星期六)公休。
  9月18日(星期日)公休调至9月16日(星期五)。
    9月18日(星期日)照常上班。

七、十一国庆节:
2016年10月1日至10月7日放假,共7天。 10月 8日,10月9日 照常上班。


  好消息!2016年放假日期出来了,赶紧存下来!


중국정부 2016 휴무 조정계획
http://mp.weixin.qq.com/s?__biz=MzA3MTQxODAxOA==&mid=400451417&idx=1&sn=3d46aacd34971ecdddfddc7abf310001&scene=1&srcid=1030Y4wSViqADk1alo8iYbqH&from=groupmessage&isappinstalled=0#wechat_redirect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어제 처음으로 침대에 전기장판을 깔고서 전원을 넣었는데 물론 초저온으로 조정을 했음에도 생각보다는 따스했습니다.  중국은 동절기 4개월 동안 (11월 15일 ~ 이듬해 3월 15일) 정부에서 일괄로 주택용 난방 스팀을 공급합니다.  (주택은 설계 자체에서도 개별 난방을 제외하게 되었다고 보면 맞습니다)  그래서 차가운 겨울이 시작되는 늦가을의 10월 말에서 11월초가 난방이 없는 차가운 방에서 지내기 애매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더군다나 이곳 아파트 거실은 대리석으로 깔려 있어 유난히 차갑게 느껴집니다.
저도 맨처음 집을 임대할 때 보니 거실에 전기장판이 깔려 있었기에 왜 그러지하고 의아해 했는데 부동산 소개인이 친절히 설명을 해주었는데 나중에야 그 이유를 알게 된것이죠. 그나마 다행인 것은 방은 그나마 목재로 되어 있어서 차가움은 덜하기는 합니다.

 

중국 사람들은 오랜 침대 생활로  침대 주거문화의 특성(대부분 예전 주택들은 맨땅에 벽돌을 깔았거나 맨진흙바닥등 건조한 날씨의 영향까지 더해져서 우리가 생각한 한국식 온돌문화의 침대이미지와는 다릅니다. 단 아파트는 비슷하겠지요)과 무분별한 난방가동에 따른 서민들의 힘든 겨울나기에 대한 인민들의 생활에 도움을 주고자 일괄 진행했었을 것입니다. 요즘은 마치 한국언론에서는 동절기 스모그의 주범의 오명을 씌우고 말았지만 만일 반대로  중국의 겨울 난방이 개별 난방이었다면 아마 공기 오염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심해졌을 것입니다.


최근들어 그 중앙난방의 주원료인 석탄과 벙커C 등의 황 농도를 엄격히 관리하기 시작하면서 그나마 나아졌지만 아직도 선진국 수준에 이르려면 몇개의 열병합 발전시설을 가동정지해야하니 당장 문제가 되어 점차로 탈황에 대한 보완을 진행하고 있지마 갈수록 늘어나는 수요증가에 겨울철 공기의 질 개선은 아직도 요원하기만 합니다.


물론 대기오염의 주범인 차량 5부제는 아직도 엄격히 실시되고 있습니다.
그 영향인지 최근들어 천진에서도 한국의 가을 하늘처럼 파란 하늘을 자주 보게 됩니다.
이 천진은 완전히 차량 기준 반경 두시간 반 이내에 산이 없는 평지이기에 바람이 불지 않으면 그냥 정체되어 스모그 현상이 나타나므로 바람이 불면 하늘 역시 맑아집니다. 가장 좋은 것은 저녁에 바람만 불어주면 다음 날은 공기가 말고 하늘이 쾌청하지요.  최근들어 중국 천진의 공기의 질이 좋아진것의 가장 큰 원인이 아닐까 합니다.

 


참고) 중국 북경과 천진의 차량 5부제란 ?

 한국에서 실시하는 기본 개념은 동일하지만 운영방법에서는 미세한 차이가 있습니다.
즉 천진이나 북경등에서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차량 끝번호를 지정하여 차량운행을 제한하고 토.일요일은 이 운행제한은 해제가 됩니다. (단 트럭은 제외) 그리고 시민 편의를 위하여 대중교통인 택시, 시내버스와 통근 버스차량은 운행 제한을 하지 않고 승용차와 트럭에만 적용을 하는데 일정 구역내(천진의 외환선 기준)에 아침 일곱시부터 저녁 일곱시까지 12시간동안 차량운행 제한에 해당되는 번호를 가진 차량 (예, 끝자리 1번과 6번 차량 동일적용)은 외환선 내 시내 운행과 진출입이 금지됩니다. 

보통 저녁 일곱시 근처가 되면 외환선에서 천진시내로 진입하는 도로의 주변이 ㅚㅇ장히 혼잡스러워지는데 이는 운행 제한에 해당되는 차량이 일찍 도착하여 대기하고 있다가 일곱시 땡하면 시내로 들어오기 때문에 일시적으로 혼잡으로 인한 교통이 막히기도 합니다.

현재 이 계획은 변함없이 연장 진행되고 있고 어느 시기가 되면 해당되는 요일이 하루씩 뒤로 변경하는등 나름 합리적인 운용을 하고 있습니다. (특정 요일 편중으로 인한 불만을 없애고저 함)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지난 10월 1일은 한국에서는 국군의 날이지만,

중국에서는 중국 최대의 명절 국경절의 시작입니다. 무려 휴가가 7일이나 되는데요,

물론 10월 11일 일요일에 대체근무를 하기는 합니다.

 

고대 중국에서는 황제즉위, 탄신을 ‘국경’이라 칭했는데 오늘날 중국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정식설립 기념일을 10월 1일로 지정해서 국경절이라 칭합니다. 중국에서 ‘국경(國慶)’ 이 의미하는 바는, 말 그대로 국가의 경사를 상징하는 것으로 쉽게 쓰이지 않는 말로  ‘국경’이란 말은 서진시대 루지의 ‘오동제후론’에서 유래된 말로 황제의 즉위일과 생일 등을 ‘국경’으로 불렀습니다.  그런 만큼 ‘국경절’이란 이름이 붙은 이 날이 중국인에게 얼마나 큰 의미를 지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이 국경절은 춘절(春节), 노동절(勞动节)과 더불어 중국 3대 황금주 중 하나로 손꼽히지만

명절은 아니기에 차분하고 고향에 가기보다는 차분히 집에서 쉬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국경절은 중국의 건국일로 중국 최대의 국경일이라 할 수 있는데 법정 휴가는 3일이지만 2000년부터 국가적으로 휴가기간을 조정해 국경절 전후를 일종의 대체 휴무제로 삼으면서 총 7일간의 휴가기간을 갖도록 조정하였습니다.
이에 국경절은 ‘국경장가(国庆长)’, 혹은 ‘십일황금주(十一黃金周)’로 불리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국경절이란 한 국가의 설립을 기념하기 위해 그 나라가 정한 법정공휴일로  대부분 한 나라의 독립, 헌법제정, 국가 원수(元首)의 탄생 혹은 기타 주요기념 의의를 지닌 연례 기념일이며  일부 국가에서는 국가 수호신의 성인절을 일컫기도 합니다.

 

<중국 국경절의 유래>
국경절은 중국의 건국기념일로 1949년 10월 1일 베이징의 천안문 광장에서 마오쩌둥(모택동) 주석이 중화인민공화국의 성립을 알리며 중국의 오성홍기를 게양한 날로 현대 중국이 등장한 날입니다. 후에 1949년 12월 3일, 제4차 중앙인민정부위원회에서 매년 10월 1일을 유일한 ‘국가의 경사스러운 날’ 국경일로 정해 부르고 있습니다.  

 

중화인민공화국 설립 초기(1950~1959년) 매년 국경절이면 대규모 경축행사와 열병식을 거행했으나 1960년 9월 중공중앙, 국무원은 근검건국(勤?建?)의 방침에 따라 국경제도를 개혁했습니다. 이후 1960년부터 1970년까지 매년 국경절이면 텐안먼(天安?) 앞에서 성대한 집회와 군중시위 활동을 거행했으며 열병식은 하지 않았는데 다만 올해에는 다들 아시다시피 전승기념일에 열병식을 진행했는데 이는 매 10년 단위의 대규모 열병식과 특볋히 경쟁상대인 일본의 오ㅚ교정책에 대응하는 관점에서 진행한 것으로 보고 있답니다. 

 

국경절은 단순한 중국의 휴일이 아닌 중국의 최대 명절로 전 세계로 영향력을 미치는데

특히 중국의 부자들과 젊은 이들은 7일간의 연휴를 이용하여 여가를 즐기기 위해 다양한 나라로 여행을 떠나고, 여행을 통해 경제도 함께 움직이는 양상이 뚜렷하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이 기간동안 요ㅌ커라 불리우는 중국 관광객 특수로 관련 주식들의 주가가 오르는 등 한국 경제에 무시못할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네요.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중국에 와서 증국 직원들과 식사를 할 경우에는 반드시 중국 음식을 먹습니다.

 

중국 음식은 한국의 음식과 달리 기름을 많이 이용하기에 그 향이 독특합니다.

더군다나 우리가 맡는 일반향이 아닌 중국의 오향처럼 그 특유 향에 익숙치 않기에 먹기도 전에 이미 거부감이 들기도 합니다.  기름으로 볶거나 튀기므로 (주로 볶음 음식이 주종이지만) 기름과 함께 색깔 부터가 조금은 진하고 저는 식용유라하더라도 기름진 음식은 싫어합니다.

 

이곳 중국의 회식문화는 아직도 예전 90년도 중반까지의 회식문화의 순수함이 살아 있습니다.  즉 회식에 그 동안 못 먹은 귀하고 비싼 음식을 먹어보는 좋은 기회가 되는 것이죠

술 역시 평소에 마시던 일상의 저렴한 백주(바이주)에서 제법 비싼 고급 백주를 마시기에

평소에 술을 즐기지 않던 사람들도 과음하게 됩니다.

물론 술을 권할 때 마시지 않으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더군다나 링다오가 주는 술은 거절하지 ㅇ낳는게 몸에 배어 있는듯합니다.  더군다나 술을 잘 마셔야 영웅호걸이라고 생각했던 옛 전통도 무시할 수없게 남아 있다고 생각됩니다.

음식은 푸짐하게 시켜 많이 남기는데 예전과 달리 이제는 남는 것은 싸달라 해서  가지고 가기도 합니다. 중국의 미덕은 손님을 초대해서 무족함을 느끼게하면 실례가 되고 방문한 사람도 다 비우면 실례가 된다고 예절로 배우기도 했습니다. 

아뭏튼 저는 한번에 여러가지 음식을 맛 볼 수 있어 도리어 이런 식탁 분위기가 좋습니다.

 

둥근 원형 테이블에 음식을 여러 접시 놓고서 개인별로 적당량을 덜어 먹게 됩니다.

좌석은 주빈(돈을 내는 사람 또는 모임의 가장 윗사람)이 앉는 자리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보통 수건을 도특한 모양으로 장식하여 꽂아 두는 것이죠

상석의 주빈이 앉으면 오른쪽, 왼쪽으로 서서히 멀어지면서 ..제일 멀면 아마 말석이라고 볼 수 있지만

실제로 두세자리를 건너면 그 때 부터는 별로 구별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술을 마시면 건배를 하게 되는 데 적당량 만큼 마시게 됩니다.

물론 "깐"을 외치면 잔을 바닥까지 비우는 것이구요. 절대로 잔을 돌리지는 않습니다.

잔도 자기가 딸기도 하고 한사람이 돌아다니면서 따르기도 하고 때로는 옆사람이 따릐기도 합니다.

 

잔을 들어서 멀리 있는 사람과는 잔을 부딪힐 수 없기에 원형 탁자 위에 잔으로 세번정도 두드리게 됩니다.  이 전통은 예전에 황제가 미복으로 백성들 사는 곳에 미행을 나와서 술집에 들릴 경우 황제를 경호하거나 모시는 무관이나 내관이 어쩔 수 없이 겸상으로 함께 마실 때 황제라는 게 드러나진 않도록 해야하고 또 함께 건배를 할 수도 없고 해서

탁자를 두드리는 것으로 건배 신호를 보낸 게 이렇게 일반화 되엇다고 합니다.

그런데 실제 중국에와서 보니 식사나 술자리는 대부분 큰 원형 탁자 둘레에 앉거나, 예전 사극을 보면 중국사람들은 좀 떨어져서 않는 습관으로 자연스레 그리된게 아닐가 합니다. (서류나 간단한 물건을 던져서 받는 습관처럼)

 

물론 술이 약하거나 술을 못 바시게 될 경우에는 "이무(엄지 손가락)" 라고 말하면서

자신의 엄지 손가락 높이 만큼만 마시면 다른 사람들도 모두 이해를 해줍니다.

 

산동사람들은 보통 참석자들 수에 따라 좀 다르기는 하지만 보통 여섯번에 나눠마시는 습관이 있어서 (물론 그 자리의 주빈이 횟수를 정하기도 함) 마지막 마시기 전까지는 마시는 양에 시비가 없지만 마지막 횟수에서는 반드시 잔을 비워야 하므로 적당히 나눠 마셔야 술에 취하지 않게 됩니다. 작년에 산동의 모회사를 방문하여 20여명과 식사를하고서 다음날 어찌 천진으로 오는 내내 비몽사몽이었던 기억도 ...

 

삼일 동안 교육을 받으면서 진정한 중국 서민들의 음식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첫날 둘째 날은 반 정도 먹어 반찬 대부분을 남겼는데 오늘은 드디어 다 비울 수 있었습니다. 일식 삼찬에 국 하나인데 이 삼찬 모두 기름에 배추를 볶거나 야채와 고기를 함께 볶은 것에 붉은색 채인데 (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음식. 다시마 줄기 같기도하고, 향도 독특(?)하고 맛도 조금 그렇고 ㅎㅎㅎ)

 

아뭏튼 오늘은 조금 적응이 되었습니다.  저야 향차이를 잘 먹습니다.

맨 처음 이 향차이를 접한게 베트남 출장가서 식사를 마친 후 식당문을 나서는데 직원이 건네준게 바로 향차이였고 베트남 향차이는 이 곳에서 먹는 것보다 더 약하기에 자연스레 입에 대게 되었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오래 되어도 향차이를 입에 대지 못하는 분이 많은데 저는 괜찮습니다. 간혹 중국사람들이 놀랩니다. 한 두달되었는데 향차이를 나물처럼 잘 먹는다고 ..

 

역시 음식은 기호식품이기에 습관입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이전버튼 1 2 3 4 5 6 7 ··· 17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
Today
Total

달력

 « |  » 2024.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