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름이 일상화 된듯 하다.
거기에 먹는 식탐까지.
나쁜 것은 쉬 익숙해진다더니

오늘은 차량 에어콘 고치면서
덤으로 소모품을 갈기로 했다.

수리비가 내 차값 보다 더 많다.
년식이 오래되다 보니...
벌써 함께한지 만 13년이 조금 더 지났으니...

차 한잔 우렸다.
이렇게 다시 예전 일상이 된건가?

생각 좀 하고 살자!
생각 좀...

소모품 교환하느라 맡겨놓았던 자동차를 찾았다. 자동차 키를 맡기면서 현관키까지 함께 맡기는 통에 다시 먼거리를 왕복해야했다.

사택 관리실에 비상열쇠가 있겠지하고 갔는데 사람들이 관리실을 의심해서 비상키를 없앴다고 한다. 그러면서 번호키로 교체를 권장했다. 
씁쓸했다.

여수 사택은 비상키를 보관한다.
신분증 확인시에만 맡기고 열쇠를 빌려주는 제도를 운영중인데...

번호키로 바꿔야 하나???
좀 불편하기는 하다.
목하 고민이 된다.

뭐 일장일단이 있으니
지난달 난방비가 꽤 나왔다.
중앙난방 시스템이기에
사람들 말이 많으니 목소리 큰 사람들 때문에 초여름인데도 난방을 그냥 넣어 주는 듯하다.
 
차를 찾았더니 맡기기전 보다 훨씬 부드럽다. 
다행이다
들인 돈이 얼마인데.ㅎㅎㅎ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  (0) 2018.07.14
배려  (0) 2018.07.07
마음을 비운다는것.  (0) 2018.06.08
근무중 생엽차(허브, 페퍼민트)를 마시다.  (0) 2018.06.02
광해왕과 광해우  (0) 2018.05.16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
Today
Total

달력

 « |  » 2024.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