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이정규
                                      

동그란 달처럼
그리움을 품는다
너를 사랑해서
아픔 일지라도 내 안에 두고 싶은 마음

고작
단풍잎에 띄워 보내는 이 마음
바람불어 떨어지니
슬픈 가랑비 속에 하느작 거릴뿐
세월의 바람에 피하지도 못하고 은둔 생활

달빛 그림자 속에
떠오르는 님의 모습
얼마나 세월이 흘러야 그대를
볼수 있을지
차 한잔 놓고 기다릴까

 

기적이 우는 항구엔
오늘도 배들이 오가는데
내 가슴에 묻어둔 그리움
숨어오는 바람속에
이 마음 들켜 버렸네.


 

-----------------------------------------------

 

어제 미사 시간에 잠시 밖으로 다녀 왔습니다.

예전 교회 다닐 때에는 개인 기도 시간이 많았는데

카톨릭 미사는 보편지향 기도가 많아서

미사중에는 실제 자신과 가족 그리고 주위 사람들을 위해

직접 기도하기는 그리 여의치 않습니다.

그래서 나는 미사중에는 내 마음의 간절함으로

그리운 이들 얼굴을 떠올리는 것으로 기도를 대신 하곤 합니다.

그래서 잠시 밖으로 다녀왔다고 표햔 한 것입니다.

 

서울로, 광주로, 담양으로, 부산으로 그리고 여수로 ... 그렇게

 

그 짧은 시간에도 많이 행복했습니다.

 

오늘은 어머니께 전화를 거니 목소리가 조금은 불안합니다.

원래 겨울 철과 환절기에는 목감기를 달고 사시기에...

 

아버지께서 병상에 계실 때 가장 많이 걱정했던 어머니!

당신에게 모든 것을 의지했기에

당신 세상 떠나시는 것 보다도 홀로 남으실 아내를 더 걱정하셨던

아버지의 깊은 사랑을 아시는 지

그래도 꿋꿋하게 사시는 어머니 모습이 참 좋습니다.

 

그리고 아내의 홀로 계신 또 다른 어머니

 

이 두 분과 함께

사랑하는 나의 가족으로 

힘들고 어려울 때 마다

나는 정말 분에 넘치게 행복하다는 것을 잘 압니다. 

 

차 한 잔 놓고 기다립니다.

내가 기도 중에 떠 올렸던

내가 사랑하고,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111225>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 날을 씨름하다가 다된듯 하여 가슴 놓았는데 다시 나락으로 떨어진듯한 하루입니다.

중국에 와서 불확실성에 대해서 옆에서만 보다가 정말 뼈저리게 실감하고 있습니다.

본인들도 내린 결정을 채 하루가 지나지 않아 번복하면서 그 이유를 모르겠다고 합니다.

이유를 모르지는 않겠지만 설명이 궁색한 탓이겠지요  

 

큰 일을 마치고 나면 갑자기 무언가를 잃은듯 정신줄을 놓은 것 처럼

사람이 맥이 풀리면서 없던 몸살을 앓게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런 때 어울리는 시가 아닐까 합니다. .

 

사랑하는 사람과 떨어져 있는 제게 많은 이들의 마지막 인사는 늘 같습니다. 

"건강하세요. 건강해야 돼. 몸 건강히 있다 , 그리고 건강하게 다시보자"  등등 '건강염려'가 대부분이죠

 

이제 제가 받았던 이 말을 감사하는 마음으로  내 스스로에 대한 위로 같지만

내가 내 주위 사람들과 멀리 있는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특별히 전하고 싶은 말이기도 합니다.

 

              <150826>

.--------------------------------------------

 

멀리 있는 사람에게 바램이 있다면 

그것은 건강하게 다시 만나길 바라는 것이라 여깁니다.

 

아주 오래전 보내온 메일이 생각났습니다.

"내 허락없인 아프지도 마"

이에 걸맞는 시가 있습니다.

이 시인의 시를 칠팔년 전에 읽었지만  시인에 대하여 잘은 모릅니다.

 

그래도 앞 대목은 가슴을 저리게 만듭니다.

꽃도 필 때는 아프다고 불어오는 바람에게 말한다고 ...

참 아름다운 시어입니다.

 

그래서 나도 그대로 전해줍니다.

 

"내 허락없인 아프지도 마"

        <130408>

 

----------------------------------

내 허락없인 아프지도 마

 

                      임경희


꽃도 필 때는
아프다고,
불어오는 바람에게 말하잖아

진주 조개는
상처가 쓰라리면
밀려오는 파도에게 하소연 하는데

저녁 노을마저도,
뜨거워 견딜 수 없다고
서산 마루에 안기던 걸

하물며
사랑하는 당신이 아프려면
나에게 먼저 물어 보고 아파야지
그래야
아픈 상처,
바람에게
호호 불어 달라 부탁을 하지
쓰라린 가슴,
비에게 일러 어루만지라 얘기를 하지

정말이야
이제,
내 허락없인 아프지도 마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2. 27. 00:32 한글나무

그리운 날

 

여수가 그리운 날이다.

공기 맑고 하늘이 맑고 산과 함께 바다가 있으니

 더군다나 맛있는 음식에....

 

이곳에는 없고 즐길 수 없는 것이 그 곳에서는 일상이다.

더군다나 보고 싶은 얼굴들이 있으니 더욱 그러하다.

 

산에도 함께 가고 싶기도 하다.

여기는 산이 안보이니 ...........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린다.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그리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화 너머로 들려오는 목소리에 나도 동화되어 갑니다.

 

"여보세요" 할 때...

여즘은 "여보세요"라는 말을 안쓴지 오래되었네요.

핸드폰에 저장된 주소로 이름이 뜨기에 누군지 잘 알기에 ...

간혹 친한 이에게 전화를 걸었는데 "여보세요" 또는 "누구세요" 하면 좀 서운해집니다.

내 번호가 저장되지 않았다는 것은 그에게 나의 비중이 그만큼 가볍다는 역설이기도 하니까요.

 

최근들어 밝은 목소리에 그나마 먼 곳에서 마음이 환해집니다.

거리상으로야 얼마되지 않지만 그래도 보이지 않는 장벽은 높고 길어 멀기에.

그나마 전화기로 들리는 목소리로 짐작하는 것이다.

 

내내 밝은 목소리 들려주기를 바라고 두손 모아 본다.

우리 모두가  행복해야 하기에...

 

이 곳 날씨는 온통 스모그로 우중충하지만 마음만은 밝게

 

             <130118>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98
Today247
Total1,403,734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