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2. 17. 08:30 좋아하는 시

들꽃 윤보영

 

 

들꽃

 

                         윤보영

 

들꽃 앞에서

예쁘다

예쁘다

몇번을 되풀이 해서 말했어요

 

돌아와 누웠는데

되뇌인 수 만큼

행복이 많아진 것 같아요

 

예쁜걸 예쁘다 말해주고 

덤으로 행복을 얻었으니

큰 행복일 수 밖에

 

 

-----------------

  

하늘에서 내려다 본 바다에

들꽃을 그렸더니

그 꽃속에 당신이 있군요

한 줌 꺽어

내 가슴에 꽂았습니다

 

늘 가까이에 두고 싶어서

 

 

나의 취미는 등산이고 달리기이다.

그런데 중국 천진에 와서는 먼나라 얘기가 되어 버렷다.

산에 오르면 산길에서 만나는 예쁜 꽃 무릇에 마음을 빼앗기기도 하고

이름 모를 들꽃에 마음을 남겨두고 오기도 했다.

 

이곳 천진에 와서 화초를 기르고 싶은데도 쉽사리 마음을 정하지 못했다.

어차피 삼년이 지나면 마음을 나누던 꽃나무들과 아쉬운 이별을 해야하기에

 

내가 제일 좋아하던 차 나무도 이 곳에서는 마음을 접었다.

나 좋다고 기르는 차나무의 앞 길이 눈에 선해서 ....

그리고 이 열악한 환경에서 제대로 자라기도 힘들 것 같기도 하고

 

그런데 일주일 전에 수경재배가 가능한 이름모를 풀(?)한 포기를 거실에 놓았다.

내 집에 온 첫 날 줄기가 푹 쳐지고 힘이 없어 나까지 힘을 빼어 놓더니

엊그제 부터는 고개 숙인 줄기가 제법 힘을 내어 꼿꼿히 서기 시작해서 마음을 놓았다.

덩달아 출근 길 내 마음까지도 늘 활기넘치게 만드는 행복 하나를 덤으로 받았다.

 

아침 출근 길에 "오늘도 나 다녀 올테니 집 잘지켜" 라고 속삭이고

녁 퇴근 되면 "잘 지냈어 심심하지는 않았지?" 라고 마음을 전했는데

때로는 내 따스한 손길도 그대로 전해 주었는데 내 손길을 아는지

마치 내 속삭임에 화답하듯이 그렇게 활기르 되찾아 내게 기쁨을 선물하고 있다.

내 집에 나 외에 살아 있는 유일한 벗이 되어 준다.

 

아러한 내 마음을 들킨 것 처럼 그대로 보여주는 시 한편을

함께 나누면서 두번째 시를 내 사람들에게 전해 봅니다.

이 들꽃을 통하여 느끼는 행복이 그대로 전해져 함께 행복하기를 기대하면서 .

 

             <140217>

'좋아하는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암사 소나무 정호승  (0) 2014.03.09
봄에 관한 시 (봄을 위하여 천상병 외)  (0) 2014.03.06
들꽃 윤보영  (0) 2014.02.17
가마우지의 별 손택수  (0) 2014.01.21
나의 가족 ..김수영  (0) 2014.01.06
송년엽서 이해인  (0) 2014.01.01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95
Today182
Total1,497,069

달력

 « |  » 2022.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