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위하여    

                     천상병


겨울만 되면
나는 언제나
봄을 기다리며 산다.
입춘도 지났으니
이젠 봄기운이 화사하다.

영국의 시인 바이런도
'겨울이 오면
봄이 멀지 않다'고 했는데
내가 어찌 이 말을 잊으랴?

봄이 오면
생기가 돋아나고
기운이 찬다.

봄이여 빨리 오라.


(천상병·시인, 1930-1993)

봄이 성큼 왔다.

아직 봄을 시기하는 꽃샘 추위가 남아 있지만

결코 오는 봄을 막을 수는 없다.

 

오늘 중국 천진은 하루 종일 스모그(안개비와 함께) 와 함께

바람이 이곳 등급으로 7~8 등급 (급수가 높을수록 바람이 세다)

바람을 맞대고는 걷기가 불편할 정도로 세게 불엇다. 

그래도 오는 봄을 어찌 막을 수 잇으랴?

 

서울에 살지 건에 서울서 차몽미을 하거나 출장길에 간혹 들렸던 찻짐에서

잠시 이 분의 자취를 만나는 행운도 얻곤 했엇다.

기존 다음 블러그 (지금의 내 티스토리의 일므과 같다.)의

"내가 좋아하는 시" 카테고리에 시 두편정도가 을려있는데

정작 주인인 나는 볼 수없으니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나도 그 처럼 "봄이여 빨리 오라"고 노래한다.

단순하면서도 간절함을 그대로...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7
Today15
Total1,478,770

달력

 « |  » 202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