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논산 훈련소에 가 있는 아들에게 아침 일찍 쓴 편지입니다. 

편지를 안쓰려다 남들은 다 편지를 전달 받는데

전해지는 편지가 없어 웬지 뻘춤해 있을 녀석의 모습을 떠올리자 부리나케 적은 글입니다.

간혹 가다 글을 더 올릴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 

아들! 아빠야.

너는 논산 아빠는 중국 엄마는 서울.
이렇게 떨어져 있어도 맡은 바 최선을 다하는 아름다운 가족이기도 하지
미처 경험하지 못한 훈련이라 때로는 힘들고 떨리고 두렵기도 하겠지만
논산행 버스 안에서 들려주던 너의 목소리를 기억하면 마음 든든해.
긍정적으로, 그리고 피할 수 없으면 이왕 하는 거 즐겨보자,
무언가 새롭네하는 마음으로 즐기는 마음이었으면 한다.
아빠도 낯선 중국에서 말도 안통해 때로는 언어적 외로움을 느끼지만
그래도 즐겁다고 생각하니 그렇게 되는 것도 같다.
아들 사랑해! 몸 건강하게 잘 이겨내고 예전 청학동에서
힘든 서당 공부 마치고 만났던 그 반갑고 기쁜얼굴로 다시 만나자 아들 사랑해.
멀리 중국 천진에서 출근 전에 잠시 쓴다.
어제 쓸려다 잠시 머뭇거렷는데 아침에 생각해 보니 다른 친구들은 다 편지를 받는데
소식담은 편지가 없어서 아쉬워하고 풀 죽어있을 아들 모습 보니 안되겠다 싶어
바쁜 출근길에 쓰는거야. 여기는 한시간 늦으니까..

네가 예고 가고, 대학가고 그런 결정을 내릴 때 마다 네가 부러웠다.

이 시간에 글 쓰면서 아빠 서울 출장 길에 카페에서 커피잔 마주놓고
너의 속에 감추고 있엇던 얘기들을 서로 나눌 때 너의 밝고 환한 얼굴이 떠오르는구나.
이번주도 홧팅이다.

아들 사랑해.
멀리 중국 천진에서 사랑하는여송에게 아빠가.

 

                <130220 아침> 

'가족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에게 (3)  (0) 2013.02.23
아들에게 ! (2)  (0) 2013.02.20
목소리  (0) 2013.02.17
아들 녀석을 군대에 보냈습니다.  (0) 2013.02.13
아내의 눈물  (0) 2012.04.20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군대 2013.02.21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나 아들 군대 보먀놓고는 다 같은 생각들지요.
    절절히 묻어나는 사랑을 예전 기억으로 함께 느낄 수 있군요
    홧팅이죠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54
Today342
Total1,512,400

달력

 « |  » 2022.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