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이 티스토리가 버젼 업되면서 예전 글은 모바일에서 수정이 안된다. PC에서는 수정이 가능할지는 시도해 보지않아 잘 모르겠다.
더군다나 수정히거나 복사를 하면 ....
글의 반은 사라져버리고 복구도 안된다.

올해 4월 중순의 글이니 나름 아래 원칙을 잘 지켜 몸 상태가 항암을 시작한 이후 나름 최고였을 것인데 8개월이 지난 지금은 체력상태가 급전직하로 바닥을 치고있는 상태인듯 하다.

다시 그 당시의 목표와 활동을 되돌아 보았다. 많이 변했다. 제대로 표현하자면 목표와 활동을 못하고 그에 따라 자연스레 바람직스럽지 못한 과정을 올해 7월 부터 지나고 있다.


 
생각.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 2019. 4. 18. 23:24


난 암과 함께 살고 있다.

내가 암에 걸렸다는 말을 맨먼저 아내를 통해 전해 들었다.

아마도 내게 말하기 전에 전날 아내가 먼저 의사에게 전해들었으니 그 충격으로 아내의 그 날 밤은 유난히 길었을 것이다. 아마도 아내의 베개는 눈물로 흥건히 적시다 못해 침대맡까지 흘렀을 것이다.

그날 밤 아내는 한숨도 못자고 그 긴 밤을 꼬박 샜다고 했다. 잠못드는 밤은 평소보다 유난히 길다는 걸 나도 잘 안다.

혼자 남을 외로움과 두려움.
그리고 아이들에 대한 장래 걱정.

병원으로 오는내내 내게 '어떻게 말할까?' 고민을 했지만 평소 내 성격을 잘 알기에 막상 내게 알린다는 것에 대한 고민은 그나마 적었다고 한다.

담담하게 내게 암이라고 말하는 아내의 목소리가 더 흔들렸음에도 그걸 듣는 나는 아무런 흔들림이 없어서 역시 "나"라고 생각했단다.

되돌아 보면 아침 식사를 마치고 아내랑 가볍게 병원을 걷다가 조용한 곳에 이르자 잠시 쉬자고 했다.

첫마디가 "이제 당신이 내고싶어하는 책을 앞당겨 내어도 괜찮겠다"라고 말을 건넸다.

그동안 내가 갖고있는 소박한(?) 꿈 하나가 정년퇴직하면 그동안 써온 글을 정리해서 책으로 묶어 지인들에게 선물하는 것이었다.

그말을 듣는 순간 아내의 입에서 나올 말이 어느 정도 느낌이 왔다. 순간적인 육감이다.

이어서 아내는 눈물을 머금으면서
내게 당남암이며 수술도 어렵다고 했다.

이 말을 전해들은 내 즉답은 ...

무엇보다 먼저 아내의 손을 살며시 잡았다.
그리곤 이내 아내의 눈물을 훔쳐주었다.


" 여보 내가 최선을 다해 살아오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남 부끄럽지않게 살아왔으니 괜찮아. 
각자 자기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면 될거야. 
나도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모습 보여줄께"


그리고 기나긴 항암치료가 시작되었다. 남들과 달리 막항이라는 끝도 없는 그런 항해가 시작되었다. 

그 이후 내 생활의 중심은 . 
늘 마음 편하게, 긍정적으로, 
항암 부작용 발생을 최소화하고
적절한 체중유지를 통해서 건강하게 
암을 이겨내는 활동으로 바뀌었다


구체적인 목표를 보면... 

1. 내가 맞은 항암제의 독성을 내 몸에서 최대한 빨리 배출할 것 
 -. 최대한 물을 많이 마셔서 신장을 보호하고 잔류 시간 최소화. 
-. 운동을 통해서 나쁜 독소를 땀으로 배출. 
  (폐. 심장 강화 및 혈관 강화  및 활력) 
-. 매일 오분이라도 반신욕하여 혈관을 강화시키고 피부에 잔류하는 항암제 배출.  

2. 면역력을 향상 내지는 최고한 유지할 것 
-. 면역력 스프 매일 먹기 (아침) 
-. 적절한 운동.(매일 걷기. 가능하면 산길 걷기) 
-. 견과류와 신선한 야채 자주 먹기 
-. 고단백 음식 먹기 (매일 달걀1개 이상. 두유와 두부 먹기) 

3. 체중감소를 피하고 최대한 숙면을 취할 것. 
-. 과식하지 말고 자주 먹기. 
-. 충분한 수면취하기. (잠이 오면 낮에도 바로 자기) 

4.활성산소를 피하고 황산화물질을 섭취하는 것. 
-. 적절한 운동 및 항암음식 먹기. 
-. 가능하면 복식호흡. 

5. 완치된다는 굳건한 믿음. 
-. 절대적인 믿음과 긍정적인 생각 갖기. 
-. 신앙생활 및 기도 열심히 하기.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 85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801
Today314
Total1,234,265

달력

 « |  » 202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