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관 출혈로 우여곡절 끝에
두달 반만에 병원에 다시 입원을 하게 되었습니다. (자세한 얘기는 다음에.. )

병원 침대에 누워있는데
딸 아이가 내 이마를 따스한 손길로
말없이 어루만집니다.

빨리 완쾌되라고 ... .

갑자기 눈가에 이슬이 맺혔습니다.
딸 아이도 눈물을  보입니다.

딸아이에게 말해 줍니다.

  "슬퍼서 흘리는 눈물이 아니라고"

딸 아이의 그 따스한 손길에서
지금부터 십일년하고도 칠개월전의
마음, 내 모습이 그대로 비춰준 것입니다

병상에 누워계신 아버지께
내 마음을 전해줄 수 있는
나름 최선의 표현이었을 것입니다.

아버지의 기억이
내게 천상의 이슬을 보내준 것입니다

그렇게 아주 오래전 그날이 현실속
오늘로 되살아 난 날 이었습니다.

크리스 마스가 가까워오는지
 '노엘! 노엘! 이스라엘 왕이 나셨네'
세브란스 105암병동 로비에서는 찬송가가 울려 환자들 마음 속으로 서서히 퍼져갑니다.

오랫만에 딸아이의 허락하에..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  (2) 2019.12.17
동기부여...  (0) 2019.12.14
아주 오래전 그날이 현실속 오늘이 되었습니다.  (0) 2019.12.05
광야를 지나며... 소프라노 최정원  (2) 2019.11.17
친구들과 만남...  (2) 2019.11.16
만남  (0) 2019.11.14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1
Today9
Total1,415,162

달력

 « |  » 202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