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능하면 매일 걸을려고 합니다.
그것도 가능하면 숲길을...

몸이 약간 힘이 없고 피로감을 느낄 때에도
잠시라도 걸으면 그 순간부터 몸이 가벼워지고 기분이 좋아집니다.

어제는 불광천에서 월드컵 경기장을 비축기지광장을 도는 산책길(매봉산)을 걸었습니다. 

출발할 때 가는 빗방울이 한두방울 내리더니 되돌아 오는 길에는 제법 많이 내리는 비와 함께 세찬 바람도 일렁 거렸습니다.

그 때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 이 기회가 아니면 언제 한가하게 문화비축기지등을 돌아보겠느냐고!

정말 감사할 일이라고
고백하면서
저절로 두손이 모아졌습니다.

아내에게 이런 얘기를 들려주자 아내도 기다렸다는듯이 맞장구를 칩니다.

"당신이 은퇴해서 24시간 함께 붙어 살 때를 대비하여 지금  슬기롭게 살아가는 예행연습을 하고 있는거라고."

주위에 남편이 은퇴해서 부부가 힘겹게 사는 사람들이 많은데
우린 지금 그 때를 먼저 예비하고 슬기롭게 이겨내는 방법을 스스로 알게 하여 삶의 지혜를 주시는 소중한 시간이라고...

맞는 말이었다.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 한마디  (0) 2019.04.17
딸기를 먹으면서  (0) 2019.04.11
감사할 일  (0) 2019.04.11
햇살의 소중함  (0) 2019.04.08
아내의 말.  (0) 2019.04.07
별은 꿈이었다  (0) 2019.04.01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67
Today20
Total1,478,390

달력

 « |  » 202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